한민족복지재단 관련 소문의 진위(眞僞)
현 정권과 밀접히 관련돼 있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분당 샘물교회에 대한 별의별 소문이 떠돌아다닌다. 진위 여부에 궁금해 하는 사람은 많지만 누구도 확인해주지 않는다. 특별히 다뤄 줄 언론도 없어 보인다. 불가피하게 소문의 진위를 직접 확인해보다.


소문 한민족복지재단은 노무현 정권과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이 같은 주장은 박은조 목사가 발행인으로 있는 「뉴스앤조이」가 소위 「진보(?)성향」이며, 그가 이사장으로 있는 「한민족복지재단」이 「對北지원」에 앞장서 왔다는 데 기인하는 것 같다. 이 역시 온오프라인 상에서 떠도는 각종 소문 중 한 가지이다.


기자가 「현재까지」 확인한 사실관계는 이러하다.


(1) 한민족복지재단은 1991년 對北지원을 시작했다. 오랜 기간 활동했기 때문에, 북한에 관심 있는(어떤 쪽으로건) 기독교계 인사들은 이 재단을 한번쯤은 거쳐 간 것으로 보인다. 현재에도 보수 성향 인사들이 적지 않게 참여해 있다.


(2) 한민족복지재단이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對北지원 규모도 對北지원 역사만큼이나 크다.


재단은 지난 해 통일부로터 13억3600여만 원의 南北협력기금과 국제협력단(KOICA)으로부터 3억900여만 원의 기부금을 받았다.(출처 세계일보 7월26일, 통일부 南北협력기금 통계, 7월25일 홈페이지에서 삭제된 「2006년 예결산 내역」). 통일부는 지난 해 對北지원단체 48곳에 116억 원을 줬는데, 이 중 10% 이상을 한민족복지재단에 지원했다.


참고로 2007년 7월5일 뉴스메이커 김형석 재단회장 인터뷰에 따르면, 전체 예산의 10%가 정부기금(南北협력기금)이라는 언급이 나온다. 이들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재단은 최소 100억 원 정도의 對北지원을 한 것으로 추산된다. 재단 측은 정확한 수치 확인을 요청하는 기자에게 『이번 인질사건 등 재단 내 복잡한 사정으로 정확한 통계를 알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홈페이지에 올려 있던 예산내역은 7월25일 삭제됐다.


(3) 세계일보는 26일 '현재 한민족복지재단은 南北협력기금을 편법으로 수령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돼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8월5일 再확인 결과 세계일보 홈페이지에서 해당 내용이 삭제됐다. 


(4) 한민족복지재단은 북한의 核실험, 미사일발사 이후에도 북한을 지속적으로 방문하며 지원을 계속해왔다. 지난 해 9월3일 연합뉴스는 재단 김형석 회장에 대해 『북한을 제집 드나들듯 하며 분단 이데올로기의 파도를 헤쳐 온 인물』로 표현했고, 7월5일 뉴스메이커 기사는 『金회장은 지난해 한해 북한을 20번 다녀왔다. 올해 역시 안방처럼 드나들고 있다』고 적고 있다.


김형석 재단회장은 북한 핵실험 직후인 10월12일 연합뉴스 설문조사에서 『민간의 대북지원은 정치나 경제와는 무관하게 이뤄져 왔다』면서 『인도주의를 통한 긴장 완화』 등의 이유로 계속적인 對北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같은 해 11월6일 국민일보 기고문에서 북한의 핵실험배경에 대해 『마침 내년은 한국 교회가 1907년 1월 평양에서 시작된 대부흥 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다. 이 역사적인 사건의 의미를 폄하하고 있는 한국 교회에 기도의 불씨를 일으키도록 강권하시는 것은 아닐까』라고 적었다. 이런 내용도 나온다.


세계 최강의 군사대국 미국에 맞서서 핵실험을 단행, 군사강국의 길을 추구하는 북한에 대해 한국 교회가 취할 수 있는 대응은 영성 대국이 되도록 하는 것이다...걸프전 이후 이라크에 대한 경제제재로 사망한 주민이 150만 명이었고 그 가운데 5세 미만의 어린이가 60만 명이라는 사실은 한국 교회에 타산지석의 교훈이 된다.


이라크에서 대량아사자가 발생한 이유가 미국의 경제제재로 인한 것이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것도 세계최강 군사대국 미국에 맞서 군사강국의 길을 추구한 것이라는 내용으로 파악된다.


이라크는 全세계 석유매장량 2위의 잠재 부국(富國)임에도 1980~1999년 이란과의 전쟁, 1990년 쿠웨이트 침공 등 대량살상무기를 동원한 전쟁과 1987년 18만의 쿠르드족 독가스 학살 등 후세인의 폭압(暴壓)과 실정(失政)에 의해 1000억 달러의 빚더미에 올려졌다. 이로 인해 수많은 대량(大量)아사자와 국외(國外)탈출자들이 발생했다. 미국의 경제제재는 후세인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및 폭압과 실정의 결과였다. 그러나 김정일 정권에 대해 연민의 정(?)을 느껴 온 많은 사람들은 이라크 아사자가 미국제재 탓이라고 주장했고 이런 논리를 북한에도 적용해왔다.


(5) 이상의 사실 외에 한민족복지재단과 노무현 정권의 유착관계가 있는 것일까? 

...  <계속>
 

출처 : 프리존
[ 2007-08-04, 16: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