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복지재단 정부기금 편법수령說 내막
아직도 각종 블로그에서 떠도는 이 '유령기사'는 한민족복지재단 관련 루머를 계속 확산시키고 있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세계일보는 7월26일 2면 탑 기사로 「아프간 봉사 기획 한민족재단 남북협력기금 편법수령 혐의」라는 기사를 냈다.


한민족복지재단이 2005년부터 南北협력기금을 편법 수령하여, 통일부가 재단을 검찰에 고발했다는 내용이었다.


이 기사는 종이신문에 인쇄됐으나, 세계일보 홈페이지에서 얼마 후 삭제됐다. 홈페이지에는 기사정정 공지사항 등도 찾을 수 없다. 해당 기사만 사라져 버린 것이다. 아직도 각종 블로그에서 떠도는 이「유령기사」는 한민족복지재단 관련 루머를 계속 확산시키고 있다.


기자는 6일 오전 기사를 작성한 朴모 기자를 찾아 전화를 걸었다. 외부에서 통화가 된 朴기자는 『휴가를 갔다 돌아와 보니 인터넷에서 기사가 지워졌다. 나도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기사의 내용은 모두 사실이며 오보가 아니다』『인질협상 등 민감한 상황이라 기사가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는 사회부 데스크에도 전화를 걸었다. 담당 차장은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이었다. 사실 확인을 요청하고 30분 후 다시 통화한 그는 『인터넷에서 삭제된 이유는 모르겠지만, 오프라인에 인쇄돼 나간 내용이며, 오보가 아닌 확인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김형석 회장 등 한민족복지재단 관계자들과 수차례 통화를 하고 팩스를 주고  받은 후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었다.

  

한민족복지재단이 南北협력기금을 편법 수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었다. 재단은 (주)S기계라는 곳으로부터 일륜차를 구매해 북한에 지원하는 사업도 벌였는데, S기계는 「재단이 실제 가격보다 단가를 부풀려 통일부에서 지원금을 받았다」며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통일부 역시 2개월 동안의 자체 조사 끝에 「재단이 단가를 과다 책정해 南北협력기금을 받아갔다」며 1월9일 검찰에 고발했다. 이 사건 이후 통일부는 한민족복지재단에 南北협력기금을 지원하지 않고 있다.


한민족복지재단은 S기계가 제기한 민사소송, 형사소송 및 통일부가 제기한 형사소송 등 세 가지 소송에 휩싸여 있었다. 그러나 이 중 S기계가 제기한 형사소송은 7월30일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나머지 소송들은 현재 진행 중이다.


김형석 재단회장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S재단 및 통일부가 문제제기한 부분은 사실무근으로서 조만간 나머지 사안들도 무혐의 처리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7월30일 검찰의 무혐의 처분이 난 후 세계일보 인터넷 홈페이지에도 기사삭제를 요청해 받아들여졌다』고 말했다.


재판이 나오기 전까지 피의자(被疑者)는 무죄로 추정된다. 한민족복지재단 件 역시 소송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 재단의 南北협력기금 편법수령 등은 현재로서는 사실로 단정하기 어렵다. 


참고로 한민족복지재단은 지난 해「반출(搬出)기준으로」 360만 불(33억 원)의 對北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은 단독사업비로 4억5000만원(북한의 평양의대현대화, 어린이급식지원 등의 명목), 여러 단체와 함께 펼친 합동사업비로 7억 원(북한 벼농사사업 명목) 등 11억5천만 원의 南北협력기금을 지원받았다. 이상은 통일부가 公式확인해 준 내용이다.  

 

 

출처 : 프리존
[ 2007-08-06, 23:2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