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을 잘 못 잡은 몇몇 右派의 논평
단호히 반대(反對)할 사안이지 조건부 찬성(贊成) 사안이 아니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부 우파(右派)세력의 盧·金회담(소위 南北정상회담)에 대한 논평은 방향을 잘못 잡았다. 좌파(左派)와 타협해놓고선, 허구적(虛構的) 조건을 내걸고 있다.『북핵문제를 해결하는 회담이라면, 南北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식이다.


황당한 말이다. 김정일이 노무현을 만나면, 核무기를 폐기할 것이라 믿는가? 김정일이 核폭탄을 버리겠다면, 그의『말』을 믿겠다는 것인가? 비핵화는 9·19, 2·13 거듭 합의됐지만, 김정일이 이행치 않고 있다. 盧·金회담이「대선용 이벤트」임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 아닌가?


뉴라이트전국연합은 「회담의 시기, 정략적 이벤트, 국제공조 훼손」등의 우려를 제기하면서도 『남북정상회담이 반드시 성공(成功)하여 큰 결실(結實)을 거두기 바란다』며 이렇게 논평했다.

 

『이런 몇 가지 우려를 표하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왕에 성사된 남북정상회담이 반드시 성공하여 큰 결실을 거두기 바라며, 북한의 핵문제와 인권문제에 괄목할만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 만약 이번에도 「빛 좋은 개살구」 식의 정략적인 이벤트로 끝날 경우,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를 감당키 어려울 것이다.』


자유주의 연대는 『우리는 남북정상이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하는 것을 결코 반대하지 않는다』며 아래와 같이 논평했다.


『만남 그 자체만으로 명분을 가졌던 지난 1차 정상회담과는 달리 2차 정상회담은 구체적이고 뚜렷한 현안을 놓고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어 내야만 의미를 가질 수 있다. 우리는 그것이 1) 6자회담의 성과를 넘어서는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 2) 전쟁 및 전후 납북자 및 국군포로의 생사확인과 송환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재향군인회가『6.15 공동선언 당시 약속한 김정일의 답방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의 정상회담 개최는 시기상조라고 판단해 반대해 왔다』며 논평한 내용은 이렇다.


『기왕에 南北정상회담이 합의되어 개최된다면 다음과 같은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한다.  첫째. 南北정상회담은 국제 공조의 틀 속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둘째. 南北정상회담은 북핵 완전 폐기를 핵심으로 한 한반도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는 회담이 되어야 한다. 셋째. 南北정상회담은 민감한 국내 정치 상황 속에서 어떠한 정략적 목적으로도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


盧·金회담이 北核폐기에 기여할 수 없고, 人權문제에 진전을 가져올 수 없는 정략적(政略的) 이벤트임은 자명한 사실이다. 한반도 평화는 물론 국제 공조와도 따로 가고 있다.


김정일의 말 몇 마디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올 리 없고, 납북자·국군포로 송환이 이뤄진다 해도 盧·金회담이 정당화될 수 없다. 2002년 6월15일 1차 정상회담이 친북좌익의 반역(叛逆)면허가 됐듯, 2차 정상회담은 연방제적화(赤化)를 재촉하는 반한(反韓)모의가 될 것이 분명하다.       


좌파(左派)정권 연장과 종김(從金) 예속화 술수는 단호히 반대(反對)할 사안이지 조건부 찬성(贊成) 사안이 아니다. 북핵(北核)해결이니, 인권(人權) 해결이니 하는 非현실적 조건을 붙여 찬성하는 것은 사실상의 찬성에 불과하다. 左派의 협잡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李캠프도 『시기와 장소가 부적절하다』면서 속 시원한 답변은 내놓지 못했고, 심지어 朴캠프 김재원 대변인은『(정상회담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뜻』이라며 찬성하고 나섰다.


盧·金회담이 기정사실이 됐다고, 「해도 된다」는 반응은 잘못된 태도이다. 「해선 안 되는」 盧·金회담이 진행되고 있으니, 이들의 야합(野合)을 사전엔 저지하고, 사후엔 무효화시켜야 한다. 국민의 절대다수는 盧·金의 만남을 비아냥거리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출처 : 프리존
[ 2007-08-08, 22:2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