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친북좌파와 맞서 싸워라
귀하들이 친북좌파가 아니라고?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汎여권 후보들이 이명박 후보의 『보수우파·친북좌파의 대결』발언에 발끈했다. 이해찬은 31일 『그 따위 발언을 한 번만 더 하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고, 같은 날 김두관은『남북문제에  여전히 70대식 사고를 하는 사람에게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해찬은 2005년 8·15남북행사 당시 《인공기 소각과 태극기 사용》을 금지시켰고, 김두관은 1국2체제의 북한식 연방제 통일론을 공약으로 내건 인물들이다. 이런 자들이 자신은 친북좌파가 아니라니 황당할 따름이다. 


2.

길게는 10년, 짧게는 6·15선언 이후 7년. 노무현·김대중 정권과 소위 汎여권 후보들이 친북좌파적 이념을 앞세워 대한민국 헌법의 핵심가치인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파괴해 온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들은 전향여부가 불분명한 金日成주의자 등 공산주의 전력자들을 대거 등용, 주적(主敵)에 이(利)롭고 대한민국에 해(害)로운 반역(叛逆)구조를 심화시켰다. 강길모 프리존 대표가 증언했던 金日成주의자들만 해도 청와대 제1부속실장·제2부속실장,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 보좌관 등 정권핵심부 도처에 널려있다.  


특히 盧정권은 △남민전(南民戰)을 비롯해 사법부에서 反국가단체·이적단체로 판시되고, 공산주의·사회주의 혁명을 기도했다고 확인된 각종 反국가행위자 및 간첩전력자들을 「民主化운동」관련자로 명예회복하고, 보상해줬다.

 

△평택, 인천, 광주 등 전국 각지에서 벌어지는 左翼무장폭동을 방치하고 심지어 범대위 등 주동단체에 국고를 지원하는가 하면, △국가보안법폐지-주한미군철수-연방제 통일론 등 북한의 對南노선에 동조하는 「한총련」,「민주노총」같은 각종 左派단체들에게도 혈세를 지원했다.


한총련 간부가 주최하거나 참여한 소위 남북공동행사에는 지난 5년간 총 12억5600만원이 지급됐고, 민주노총에게는 같은 기간 총 29억9,800만의 국고보조금을 건물임대료 등의 명분으로 지원했다.


대한민국은 정권의 조직적 후원 아래서 친북·좌익의 소굴로 변해갔다. 재범간첩 민경우는 형기의 절반을 채우지도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 특사로 풀려났다. 풀려나자마자 평양에 가서 김정일의 통치력을 칭송했다. 조총련 간첩 박용은 공안기관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통일부장관의 특별조치(?) 아래서 자유롭게 서울을 활보했다.

 

결정적으로 노무현·김대중 정권은 김정일 정권의 核개발에 전용될 것이 뻔한 金品지원을 강행했다. 나아가 金正日의 핵실험을 방관, 은폐, 옹호하는 한편, 金正日이 핵실험을 한 시기에 맞춰 對北억제력의 핵심인 韓美연합사 해체를 결정했다. 


7년간 햇볕정책 아래 지원된 돈은 무려 100억 달러(10조원)에 달한다. 수출입규모가 20억 달러에 불과한 북한으로 100억 달러가 흘러갔지만, 북한정권은 선군정치를 강화하여 연평해전·서해교전을 일으키고, 미사일을 날리며, 핵무장에 성공했다.


이런데도 저들은 『親北』은 아니라며 시대착오적 색깔론 운운한다.

   

3.

저들은 親北임과 동시에 左派이다.


김대중 정권 이래 강화된 左派성향 복지정책은 나라를 「빚투성이」로 만들었다. 국가채무는 50조(김영삼 정권 말기)→133조(김대중 정권 말기)→301조(노무현 정권 현재)원으로 늘어났다. 


지난 수십 년 연평균 8% 이상 고도성장을 지속했던 한국은 김대중 정권 하에서 4.9%, 盧정권 들어 4.2%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4년간은 30년 만에 찾아온 세계경제 호황기(好況期)였음에도, 2003년~2005년 대한민국은 세계평균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실업자(失業者)는 늘고, 빈곤층(貧困層)은 폭증했다. 특히 청년실업은 8%에 달하며, 청년실업자는 120만 명을 넘어섰다. 정부의 보조를 받는 「기초생활수급자」는 97년 37만 명에서 2002년 135만1천명으로, 다시 2005년 151만3천명으로 늘어났다.


이것은 불가피한 양극화(兩極化)가 아니었다. 左派정권이 만들어 낸 중산층(中産層) 붕괴(崩壞)이자, 빈곤(貧困)층 증가(增加)였다. 《출자총액제한제》, 《수도권규제》,《反기업정서》,《강성노조》등 정부가 만든 각종 규제(規制)와 선동(煽動), 이로 인한  투자(投資)의 침체(沈滯)와 성장(成長)의 둔화(鈍化), 한마디로 좌파적 실험의 결과였다.


경제(經濟)가 죽은 것은 과실(過失)이 아닌 고의적(故意的) 타살이었다.


이런데도 저들은 『左派』는 아니라며 수구냉전 운운한다.

 

4.

12월 대선을 맞는 절대다수 국민의 여망은 이와 같다. 대한민국 헌법에 반역해 온 친북·좌파 정권을 종식시키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중시하는 보수우파 정권을 창출하자는 것이다.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친북·좌파』발언은 이 같은 상식적 바람을 재확인한 데 불과하다.


2007년 대선은 정권교체가 아닌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대한민국의 체제교체가 걸린 한판 승부이다. 대한민국이 쿠바形 몰락을 걸을 것인가, 선진국으로 도약할 것인가 가늠하는 것이다.


이명박 후보는 대한민국과 헌법과 절대다수 국민의 힘을 믿고 친북좌파에 맞서 싸워야 한다. 친북좌파의 「逆색깔론」에 물러서지 말아야 한다. 애국투쟁의 등 뒤에는 애국시민이 있다. 조국과 헌법을 믿어야 한다.

출처 : 프리존
[ 2007-08-31, 19:4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