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해프닝, 정상회담을 모르는 노무현
왜 노무현 대통령은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해줄 평화조약에 서명하기를 원하는 것일까.

빅터 차(조선일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해외의 시각] 통역이 잘못됐다고?
  
  빅터 차 (Victor D Cha) 조지타운대 교수·前 미 백악관 아시아담당 보좌관
  
  지난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Bush) 대통령의 합동 기자회견에서 노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에게 한국전쟁 종결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히라고 요구하는 어색한 상황이 벌어진 것은 통역 문제 때문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해서 다음달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노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에게 좀 더 유화적인 대북 메시지를 보내도록 압박하려 한 것도 아니었다.
  
  기자회견 당시 노 대통령이 보여준 행동은, 한국이 미국의 對北정책이 어디까지 와 있는지에 대해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또 공개 석상에서 동맹국 간에 어떤 식으로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해 역시 전혀 없음을 보여줬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나 유엔 총회 같은 다자(多者) 회담이 열리는 곳에서는 주요 동맹국의 지도자들끼리 몇 차례 회담을 할 기회가 생기게 된다. 이런 ‘양자 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미국 정부 내에서는 심한 경쟁이 벌어지기도 한다. 한국은 미국과의 양자 회담 대상국 중에서 우선 순위가 높은 나라다. 한국은 이라크와 레바논, 아프가니스탄에 군대를 파병하는 등 미국과 확고한 동맹 관계를 맺고 있을 뿐 아니라, 양국 간에는 북한, 6자회담 등 논의해야 할 현안들이 항상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양자 회담을 한 뒤에는 양국의 공식 대변인을 비롯해 어느 누구도 두 정상이 논의한 내용에 대해 언급해서는 안 된다. 6자 회담이나 다가올 남북정상회담에 관한 장기 전략과 외교에 관한 논의는 양국 정상 간에 조용히 공유돼야 하는 것이다. 양국 정상 간 회담의 특징을 나타내는 공식적 메시지는 양측의 충분한 조정을 거친 뒤에 발표하는 것이 관례다. 대부분의 정상회담이 ‘성공’으로 규정되는 것도 이런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시드니에서 벌어진 해프닝은 노 대통령이 공식적 메시지와 비공개 대화의 이런 차이점을 구분하지 못해 발생한 것이다. 노 대통령은 아마 부시 대통령과의 비공개 대화에서도 평화조약체결 가능성을 김정일에게 제시해야 한다고 부시 대통령을 압박했을 것이다.
  
  부시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 보여준 반응은 (제4차 6자회담의 결과로 나온) 2005년 9월 공동선언과 일맥상통하는 것이었다. 한국전쟁을 종결시킬 항구적 평화체제에 대한 논의는 북한이 비핵화를 하면서부터 시작될 수는 있겠지만, 충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핵 해체 없이는 결코 그 논의가 마무리될 수 없다. 노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그 이상을 요구하며 부시 대통령을 압박한 것은 한국의 국가안보이익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 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비핵화에 앞서 평화조약부터 공식 제의하겠다고 말해주길 원한 것일까. 왜 노무현 대통령은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해줄 평화조약에 서명하기를 원하는 것일까.
  
  오히려, 노 대통령은 APEC에서 기자회견 기회를 이용해 미국이 6자회담을 진전시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애를 써왔는지에 대해 공개적으로 감사를 표할 수도 있었다.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 반환을 위해 막후에서 노력한 미국 덕분에 BDA 문제가 해결된 직후, 노 대통령은 한 연설에서 ‘6자회담을 중단시키려는 미국 강경파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 절차를 진전시킬 수 있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이 발언엔 6자회담에서 미국이 보여준 인내와 정치적 의지에 대한 감사함은 전혀 없었다. 가장 가까운 동맹국을, 그것도 공개석상에서, 시드니에서와 같은 방식으로 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부시 행정부가 6자회담 진전을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쏟았는지에 대해 고마워하지 않는 것은 더 나쁘다.
  
  
  
  
  Lost in Translation?
  
  
  The problem with the press availability between Presidents Bush and Roh after their meeting in Sydney last week was not a glitch in interpretation that then led to a seemingly awkward moment as Roh asked Bush to clarify his point about ending the Korean war. Nor was the problem that Roh apparently tried to press President Bush for a more conciliatory public message to DPRK leader Kim Jong il in advance of Roh’s trip to Pyongyang next month.
  
  
  
  The problem is that Roh’s behavior during that press availability demonstrated a total lack of appreciation for how far the U.S. position has come on North Korea, and how allies should behave in public.
  
  
  
  Multilateral meetings like APEC and the UN General Assembly afford leaders the opportunity to hold several meetings on the side with key allies and partners. These “bilats” are often the object of intense internal jockeying within the U.S. government as the President has only limited time and every regional affairs office in NSC or State wants the President to meet with their leaders. The ROK usually ranks fairly highly because they are a stalwart ally, with troops in Iraq, Lebanon, and Afghanistan, and because there are always pending issues to discuss including North Korea and the Six Party talks.
  
  
  
  After these bilats, no one, including designated public spokespersons for the two leaders, should discuss what is said between the two leaders in these private meetings. Discussions about longer-term strategy and diplomacy regarding Six Party talks or the upcoming inter-Korean summit need to be shared quietly between the two heads of state. A public message that characterizes the meeting is usually then carefully coordinated between the two sides. As a column (Lee Ha won) correctly noted (in his editorial) on September 10 this is why summits are often framed as “successes.”
  
  
  
  The problem at Sydney is that Roh was unable to maintain this distinction between public messages and private discussions. Roh probably did press the President in their private meeting to offer the prospect of a peace treaty to Kim Jong-il. I would not be surprised if Roh did not also ask Bush for a letter or even a verbal message that he could convey to Kim.
  
  
  
  President Bush’s public response was fully consistent with the September 2005 Joint Statement. A process of discussions on a permanent peace regime to end the Korean war may start as the DPRK denuclearizes, but will not be completed without full and verifiable dismantlement in the North. Roh’s pressing Bush in public for more than that is not at all consistent with ROK national security interests. Did Roh want Bush to say that he would publicly offer Kim a peace treaty in advance of denuclearization? Why would the ROK want to sign a peace treaty that would effectively recognize the DPRK as a nuclear weapons state?
  
  
  
  Instead, the ROK president might have used the press availability at APEC to show some public appreciation for how hard the U.S. has worked to move the Six Party process forward. Just after the BDA issue was resolved with US officials working hard behind the scenes to support the return of the money, Roh was quoted in a speech in Korea saying that despite Washington hardliners’ best efforts to stop the Six Party process, the ROK government has prevailed in moving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forward. This statement showed no appreciation for the patience and political will exhibited by Washington in the Six Party talks. It is bad to treat one’s closest ally in public as occurred in Sydney. It is worse to be unappreciative of how much effort the Bush administration has already put into moving the Six Party process forward.
  
  
  
  
  The writer is Director of Asian Studies at Georgetown University and was on the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Council from 2004 to 2007 and Deputy Head of the U.S. Delegation to the Six Party talks.
  
  
  
  
  
  
  
[ 2007-09-13, 08: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