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수특전박물관
입구의 싱글러브 소장 사진을 보고. 職을 걸고 주한미군 철수 정책을 좌절시킨 義人을 기억한다.

coreano(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82공수사단과
  공수특전사령부가 자리잡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페잇빌에
  공수특전박물관이 있다.
  
  입구에 들어서면
  공수특전부대 장병들의 복장이
  역사적으로 어떻게 변해 왔는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인물 全身 사진들이 5개 정도 서 있다.
  
  그 가운데
  2차대전 때 복장을 한
  앳된 젊은 공수대원이
  싱글러브 소장으로서
  OSS요원으로
  독일군 점령지역에
  투하되기 전의 모습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던 걸로 기억난다.
  
  초급장교 때 그토록 열심히 싸워서
  나중에 주한 유엔사 참모장이 돼
  軍에서 확실한 진로가 보장돼 있음에도
  그는 얼빠진 제임스 얼 카터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정책에 과감하게 맞서
  진실로 용감한 장교의 모습을 보여 주었다.
  
  예편 당시 계급이 소장.
  그냥 입 다물고 있으면
  중장 대장까지 갈 수 있는데도
  싱글러브 소장은 거짓 평화를 말하는
  惡의 편에 서기를 단호히 거부하고
  진실의 편에 섰던 것이다.
  
  참으로 계급장에 달린
  별 하나 하나에 걸린
  장군의 책무를 다한 義人이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훌륭한 군인은 뚜렷한 死生觀을 갖고 있다.
  
  일신의 영달만 생각하면
  별 한개 더 달고
  힘있는 보직에 가는 데 주력하겠지만
  
  나라의 안보가 위태로울 때
  얼빠진 통치자의 멍청한 짓을 간과하지 않고
  목숨이나 직(職)을 초개같이 버리고
  바른 말을 하고 나라를 구하는 군인이
  바로 참 병사요 부사관이요 장교요 장군인 것이다.
  
  
  
  
  
[ 2007-09-20, 22: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