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선 막말이 안 통하던가?
2박3일의 환각을 위해 나라를 팔고 히죽거리니.

coreano(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웃어라
  실컷 웃어라
  제 백성 귀와 가슴에다
  대못을 박아 놓고
  납치폭파 테러정권 두목 앞에서
  조신하게 행동하는 꼬락서니...
  
  2박3일의 환각을 위해
  나라를 팔고
  히죽거리니
  앞날이 難望이라
  
  오늘
  공화국에서의
  마지막 밤
  1년 뒤엔 어디서 보낼까
  
  감옥에서 보내긴
  너무 그리울 거다.
  
  
  
  
  
  
  
[ 2007-10-03, 09:5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