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엔 단일화(單一化)다
이명박, 이회창 지지층의 「동지적 교감(交感)」과 汎여권의 어부지리를 허용치 않겠다는 「공통된 문제의식」이 필요하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자멸(自滅)의 로렐라이는 부르지 말자.
   1.

여론조사론 정권교체가 필연적이다.


23일 YTN과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명박·이회창·정동영 지지율은 42.5% ; 23.1% ; 13.4%.


좌파의 단일화를 가정해도 세 사람 지지율은 각각 43.2% ; 24% ; 19.6%(기타 권영길 5%, 모른다는 응답 8%)였다.


이 결과대로라면, 이명박(MB)이건, 이회창(昌)이건 마음껏 싸워도 무방하다. 이명박 대통령(大統領)에 이회창 右派정당이라면, 『左派 10년 청산』도 불가능하진 않을 것이다.


2.

최악의 상황은 「BBK 核폭발」이다. 『이명박은 BBK에 연루됐다』는 식의 12월5일 검찰수사발표다.


23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MB가 BBK에 연루됐을 경우 21.2%가 지지를 철회하겠다고 했고, 58.7%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21.2%가 빠져나갈 경우, MB의 지지율은 《43%》에서 《33%》로 내려간다.


수사발표는 MB에게 더욱 치명적 내용이 포함될 수 있다. (사실여부완 별론으로) BBK에 단순연루된 것 이상으로 주가조작·횡령에 관련됐다는 식의 내용이다.


물론 汎여권과 검찰이 MB의 BBK 연루를 확인했다 해도, MB를 완전히 죽이진 않을 것이다. 그 경우 MB 지지층이 昌에게 쏠려 「제2의 대세론」이 굳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汎여권과 검찰의 수사발표는 일정수위를 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MB의 지지율을 昌수준에 맞추는 정도의 공개이다.


23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MB의 BBK 연루로 빠져나갈 지지자 중 45.5%는 이회창, 35%는 정동영에게 간다고 나왔다. 이 경우 MB지지율은 상술한 것처럼 《33%》가 되고, 昌은 《28.5%》, 정동영은 《21.5%》(단일화 가정 時)가 된다.


이는 수사발표 강도(强度)에 따라서, MB·昌·정동영 지지율이 3 ; 3 ; 3으로 나눠지는 것을 의미한다. 보수층에겐 최악의 시나리오가 펼쳐지는 것이다.


3.

昌은 『살신성인(殺身成仁)』을 각오하고 나왔다. 정권교체가 어려우면 후보사퇴를 하겠다는 말로 해석됐다. 그러나 「BBK 핵폭탄」은 MB를 위기를 초래한 죄인으로 만들어 버린다. 따라서 『昌사퇴론』 명분은 약해지고, 오히려 昌지지층의 『MB사퇴론』이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


보수층은 MB건 昌이건 누구건 사퇴해서, 정권이 교체되기를 바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뜻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4.

3; 3; 3, 보수층 최악의 상황을 해결할 솔루션은 『권력 분점(分點)』이다. 집권 후 권력을 나눠 갖는 전제 하의 『후보단일화』다.


「대통령 중심제」라는 현행법 구도에서 현실성 없는 제안이라면, 개헌(改憲)도 고려할 수 있다. 형식이 어쨌건 이명박·이회창 그리고 박근혜 까지도 포함하는 공동(共同)정권이 이론적 정답(正答)이다.


이를 위해선 전제가 필요하다. 이명박, 이회창 지지층의 「동지적 교감(交感)」과 汎여권의 어부지리를 허용치 않겠다는 「공통된 문제의식」이다.


이명박·이회창 지지층이 나름의 명분을 내세워 서로를 비난(非難)하며 분열(分裂)하면, 최악의 상황 시 이명박·이회창을 묶어내지 못할 것이다. 이유야 어쨌건, 한쪽이 무작정 틀렸다는 식의 공갈·협박은 자멸(自滅)을 부르는 로렐라이가 될 뿐이다.

 

보수의 주적은 김정일, 김대중, 노무현 그리고 그 계승세력이다. 이것을 잊지 말자.

 
[ 2007-11-25, 21:5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