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의 학살규탄은 외면, 중국인 학살은 크게 보도
한국언론,‘김정일에게 희생된 3백만인 추모제’완전 무시. 남경학살 70주년 행사는 크게 보도.

나두(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韓國言論 // 同族의 죽음, 中國人의 죽음
  
  
  
  
  
  
  
  
  
  
  오늘 중앙일간지들을 살펴보았습니다.
  
  13일 오후 2시부터 3시 사이에 서울역 광장에서 있었던 ‘김정일에게 희생된 3백만인 추모제’를 어느 정도 보도했는가를 확인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경향
  
  국민
  
  동아
  
  조선
  
  중앙
  
  한겨레
  
  
  
  
  단 한군데도 없었습니다.
  
  혹시나, 싶어 영자 신문인
  
  The Korea Herald
  
  THE KOREA TIMES
  
  도 쪽쪽 훑어보았습니다.
  
  역시 실리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난징 학살 70주년 행사’ 기사를 실은 신문들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The Korea Herald --- 15면
  
  국민일보 --- 12면(약 가로 20 × 세로 15센티미터 정도의 사진 위주의 기사)
  
  경향신문 --- 8면(약 30 × 30의 사진기사와 본문기사)
  
  중앙일보 --- 16면(15 × 10의 사진 위주의 기사)
  
  동아일보 --- 18면(20 × 13의 사진 위주의 기사)
  
  
  
  
  좋습니다.
  
  노무현 정권만 아니라 언론인들마저 중국에 기울어지는 것은 좋습니다. 편집권, 즉 자유지요.
  
  
  
  
  그러나 무척 웃기는 일 아닌가요?
  
  자기 겨레가 억울하게 죽어간 영혼들을 위로해 주는 행사는 하찮게 보고 트럼프 한 장 크기로도 보도하지 않은데 반하여, 남의 나라의 70년 전 학살 기념행사만은 지면을 아끼지 않고 애써 보도하다니!
  
  
  
  
  물론,
  
  이 행사를 주관한 '북한인권 국제연대’를 비롯한 여러 단체회원들은 매스컴에 자기 얼굴이 올려지는 것을 영광으로 아는, 그런 저질 ‘언론플레이어’들이 결코 아닙니다.
  
  
  
  
  오로지 1990년대에 주로 많이 굶어 죽은 북한 동포들이 너무 불쌍하여 그 원혼들을 위로해 주고, 앞으로는 더 이상 아사자를 방치하지 말라는 경고를 김정일에게 던진 행사일 뿐입니다.
  
  일종의 하늘, 즉 국민을 향해 휘저은 간절한 손짓일 뿐이지요.
  
  
  
  
  애당초에
  
  한국의 기회주의적 언론인들에게 큰 기대를 건, 그 어떤 이득을 노린 선전선동이 아니라고 봅니다.
  
  
  
  
  한국 언론인들!
  
  당신들,
  
  앞으로도 열심히 중국 기사를 보도하세요!
  
  아울러 북한 동포들의 비참한 생존조건을 외면하세요!
  
  그래야만 “일관성 있는 지식인 대열”에
  
  낄 수 있는 것 아닐까요?
  
  
[ 2007-12-15, 08: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