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大選 후보에 대한 가족 회의
나는 아무 말도 못했다.

쏘가리(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참석 인원 : 4명 (79세 노모, 52세 본인 ,50세 마누라, 25살 아들)
  
  저녁 식사 시간에 밥상에 들러 붙어 밥을 먹고 있는데, 아들이 한 마디 한다. '저는 선거 기권할랍니다.'
  
  본인: 왜?
  
  아들: 오늘 이명박 광운대 강연 동영상 보니, 너무 혼란스러워서요. 이명박도 그렇고, 검찰이 BBK 사건 이전에는 권력의 시녀 역활을 해오더니, 갑자기 독립성을 강조한 내용이나, 타 후보의 네가티브 공격은 짜증이 나네요.
  
  본인:............
  
  老母: 그래두 경제를 살리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지, 아버지 사업두 잘 돼지 않겠냐.
  
  마누라: 맞어요. 어머님. 도덕성이 무슨 기준이 된다고.... 모두 이명박을 찍어야 돼요.
  
  아들: 저도 그럴려고 했지만,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될려고 한 사람이 뭐 이리 말이 많습니까. 한 마디로, 짜증 그 자체입니다.
  
  저는 이 대화에서 아무 말도 하질 못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말을 해야 할까요?
  
  
  
[ 2007-12-16, 23: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