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이 남긴 쓰레기들은 어떻게 치우나?
한국판 '문화혁명'과 '홍위병'을 누가 책임지나?

김영일(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노 무현은 앞으로 열흘이면, 자신이 태어난 김해의 봉하 마을로 떠날 예정으로 있다. 그는 이 나라의 민족사적인 진로를 위하여 많은 일을 했다는 식으로 어떤 자부심으로 들떠 있을 것인가? 아니면, ‘창작과 비평사‘의 주인으로서 ’민화협‘ 남측 회장인 백 낙청 교수의 소회대로 “ 한번만 더 좌파가 집권했으면...”하는 아쉬움에 빠져 있을 것인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다른 한편, 이 나라의 운명을 가르는 기막힌 갈림길에서 권력을 생광스럽게 거머쥔 MB 정권은 취임식을 열흘 앞두고 지난 10년을 별것 없이 경제적 치세에 실패한 좌파 행적으로 생각한 나머지 다만 어려운 경제만 살리면 된다는 식으로, 안이하게 생각하고 있을 것인가? 아니면, 지난 10년의 國基混亂을 깊이 분석한 토대 위에서 속속들이 ‘좌파병’에 병든 인체와 같은 세포와 器官를 도려낼 채비를 구상하고 있을 것인지? 실로 궁금하다.
  
  
  
  
   본인은 이 갈림길에서 지금 32년 전에 1965년에 봉화불이 올려져 10년간 ‘홍위병 난동’으로 중국 사회를 암흑으로 만든 중국의 ‘프롤레타리아 문화 대혁명’을 머릿속에 떠올리면서 이 나라의 지난 10년도 중국식을 의제한(흉내 낸) 한국식 ‘문화혁명’이었지 않았나, 하고 뒤돌아보고 있다.
  
  
  
  
   특히 김 대중과 노 무현이라는 얼치기 정치인들은 정치인이기 앞서 자신들이 ‘민족적 志士’ 쯤으로 먼저 자처한 나머지 그들의 언행과, 그 언행이 이 사회에 投影된 상황을 종합적으로 분석해보면, 지난 10년은 중국에 못지않은 문화혁명의 몸살을 심히 치러 왔다고 생각된다.
  
  
  
  
   우선 이 쪽의 문화혁명을 설명하기 전에 중국 쪽에 문화혁명이 일어나게 된 역사적 배경을 간단히 살피고 넘어가는 것이 좋겠다. 중국은 1953년에 농촌에서 사유재산을 거부하는 공공소유를 의미하는 대농장의 ‘人民公司’ 제도를 시행했으나 사회적 불평불만과 사회적 생산성이 제고되지 않아 실패로 끝났으며, 1958년에 북한식 ‘천리마운동’ 같은 ‘대약진 운동’을 전개했으나 이 또한 실패하여 그 후유증이 심각하고, 사회주의의 비젼이 쇠퇴하는 가운데 모 택동은 실권파인 류샤오치(유 소기), 덩샤오핑(등 소평), 팽더하이(팽 덕회) 등의 책임 추궁에 모 택동은 ‘국가 주석직‘을 류샤오치에게 넘겨주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모 택동은 곧 반격에 나갔다. 모는 이를 만회하기 위하여 ’문화혁명 4인방‘을 앞세워 전국적으로 말단의 행정 단위에 이르기까지 야만적인 폭력조직인 ’紅衛兵’을 창설함으로써 ‘4대 구악‘(낡은 문화 사상 풍속 습관)을 퇴치하는 소위 문화대혁명을 일으켜 전면적 사회개조를 부르짖었으나 실상은 중국 국가경영의 실권파들을 ’走資派‘(자본주의 길로 나아가는 자들)로 몰아세워 권력의 자리에서 추방시키는 造反이 그 핵심적인 일이었다.
  
  
  
  
   4인방의 면모는 다음과 같다. 장칭(江靑:중앙 정치국 위원, 중앙 문화혁명 소조 부조장) 장춘차오(張春喬:부총리,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야오원위안(姚文元:중앙 정치국 위원) 왕훙윈(王洪文:당 부주석, 중앙 정치국 상무위원). 이 문화혁명이 1965년 11월에 시작해서 1976년 10월까지 약 10년간 진행되는 동안에 중국대륙은 마구 폭력과 욕설과 비방을 일삼는 홍위병 소조 등에 의하여 국가주석 류샤오치 등등이 개 끌려 다니다 시피 한 끝에 죽음을 당하기까지 했다
  
  
  
  
   해가 져도 횃불을 든 나이어린 홍위병들이 야만과 만행의 성토와 사람을 끌고 다니는 조리돌림을 계속했다. 그 동안 공자의 유교와 불교에 관련되는 상당한 문화재들이 방화 소실되거나 산산조각이 난 것으로 알려진다. 반혁명 분자의 경우에 자식과 딸들도 그 부모와 할아버지를 성토하고 욕하거나 뺨을 때리지 않으면, 견뎌나지 못하는 등의 야만적인 사례들은 우리나라에도 소개된 체험 영화 “빨간 스카프”에 잘 드러나 있기도 하다.
  
  
  
  
   1976년 9월 9일 모 택동이 죽자 곧 4인방은 중국 10대 원수의 한 사람인 예젠잉(葉 劍英)과 덩샤오핑이 은밀한 모의로 정치국 회의차 소집된 4인방을 체포하기에 이르렀다. 1981년 6월 중국 공산당 제 11기 중앙위 6차 전체회의는 “문화 대혁명은 지도자가 잘못 발동하고 또한 반혁명 집단에 이용되어 당과 국가 인민들에게 중대한 재난을 가져다 준 내란”으로 총괄 평가를 내린 바가 있다.
  
  
  
  
   이상이 중국 ‘문화대혁명’의 대체적인 모습이다. 이제 지난 10년 동안 이 나라에 있었던 문화혁명은 과연 어떤 것이었는가? 우리의 경우, 중국과 같이 ‘사회적 생산력’을 둘러싼 노선 투쟁은 아니었다. 1953년의 사유재산을 거부하는 대농장제의 ‘인민공사’와 1958년의 ‘대약진운동’으로써는 더 이상 중국의 사회적 생산성을 높일 수 없다는 것이 국가경영을 주도한 實權派들의 판단이었다.
  
  
  
  
   자본주의적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의미에서 덩샤오핑은 저 유명한 흑묘백묘론(黑猫白猫論)을 내세운 것이다. 검은 고양이든 흰 고양이든 쥐만 잡으면 됐지 고양이의 색깔은 무엇이 되든지 상관없다는 것이다. 자본주의이든 공산주의이든 중국이 사회적 생산을 제고하기만 하면 된다는 것이 실권파의 속셈인 데 반하여 모 택동을 비롯한 혁명이념을 중시하는 造反派들은 ‘사회주의 이념과 방식’을 고집한 셈이라고나 할까.
  
  
  
  
   우리의 경우는 여러 가지로 다른 양상을 보여 왔다. 우리의 것들도 노선을 둘러싼 문제점들이긴 하지만, 아직 分斷國家로서의 통일이 이루어지지 않은 現實에 대한 상황인식에 입각한 노선 차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통일이 안 된 動因을 ‘外勢’와 외세지향적 ‘內勢’에서 찾으려는 세력(좌파 민족주의)들과, 현재로서는 위험한 핵무기와 ‘유일사상’과 ‘전체주의 체제’를 포기하지 않는 한 現狀維持 이외에 달리 방도가 없다는 현실주의 세력들(우파 민족주의)과의 투쟁으로 생각된다.
  
  
  
   전자의 세력들은 지난 약 100년간 사회를 주도해 온 반통일 주의자들은 친일파들과 해방 후 그 후손들이며, 바로 그 사대주의적이고 매판적 반민족주의자들이 독점적으로 憲政史를 유린해 왔기 때문에 이 나라는 통일이 안 되고 있다고 보는 것 같다. 이것은 어떤 면에서 북의 정치세력이 지금까지 한결같이 주장해 온 敎條主義에 가깝거나 바로 그것이라 볼 수 있는 논리이다.
  
  
  
  
   DJ와 놈현은 첫째로 북의 실체와 실상을 전혀 외면하고 어떤 통일이든 크게 개의치 않은, 소위 ‘맹목적인 통일주의자’라고 볼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感傷主義的 통일주의자’ 또는 ‘小兒病的 영웅주의적 통일주의자’ 또는 ‘정신이상적인 통일주의자’라고 볼 수 있다. 어찌 되었든 대한민국으로서는 반역적인 인간들이다. 두 사람 모두 한국판 문화혁명을 통하여 북을 마음대로 방문하고, 사후에라도 국민에게 동의를 구한 바도 없는 어처구니 없는 역도들이다. “내가 곧 법이다”라는 專制君主의 모습과 다를 바 없다. 북에 가서 어떤 반역을 저질렀는가는 국민이 잘 알기에 더 이상 여기에서 새삼 얘기할 필요가 없다.
  
  
  
  
   둘째로 두 정권이, 아니 두 지배자들이 벌인 문화혁명(기실 정치혁명이지만, 미사여구나 “우리끼리” “민족끼리”니 하는 그럴듯한 구호 캐치프레이즈 합어 등등으로 대중을 교묘히 기만함으로써 환상이나 환희를 불어넣어 주었다는 점에서 ‘문화혁명’이라고 칭하는 것이 옳다)이라는 굿판을 통하여 종가 집 방문은 물론이고 방문하지 않은 평상시에도 엄청난 ‘퍼주기‘의 노예근성의 朝貢을 아끼지 않았다는 점을 들 수 있겠다.
  
  
  
  
   셋째로 두 지배자들은 중국의 홍위병과 같은 존재들을 마구잡이로 양산해 놓았다. 이 땅의 홍위병들은 중국 홍위병처럼 파괴하고 생사람을 잡아다 조리돌림은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마구 성토하고 과격 시위와 농성을 벌이며, 경찰과 군인들에게조차 폭력을 마구 휘두르면서 비난과 비방, 욕설을 마구 퍼붓기 일쑤이었다.
  
  
  
  
   겉으로는 시민단체들(NGO)이지만 실상은 두 지배자들이 문화적 폭력주의자인 ‘홍위병들’을 나라의 세금으로 대량생산해 놓은 꼴이다. DJ는 이 해찬 문교를 통해서 ‘전교조’를 합법화시킴으로써 피교육생들의 두뇌를 세뇌(洗腦)하는 길을 열어준 더러운 역도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훗날의 赤化를 위해서 구조적으로 피교육자에 대한 적화 교육의 합법화 길을 터놓은 셈이다. 민주주의라는 개방 사회를 언제 허물지 모르는 법이라는 미명 하에 민주주의 적들과 다름이 없는 붉은 교사들을 대량생산해 놓았다.
  
  
  
  
   지난 10년 동안에 맘모스로 비대해진 노조 세력들은 레닌의 ‘노동조합 국가’를 연상시킬 정도로 이 나라 민주주의와 산업 발전에 실로 커다란 위협이 되었다. 이러한 노조들이 정계에 진출할 수 있는 정당(민노당)의 발판도 허용되었을 뿐만 아니라, 북의 핵과 ‘선군정치’를 고무 찬양하는 PL(민족해방)와 DP(평등파)로 정립됨으로써 여타 숱한 좌파의 시민단체들과 함께 북한의 정치상황 변동과 돌발적인 간접침략 여하에 따라 어떠한 變數로 작용할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확실한 장담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천주교 정의구현 사제단’을 비롯한 종교계에 스며든 각양한 붉은 세력이 앞장을 서는 가운데 헤일 수 없이 많은 좌경 시민단체들과 대학생들이 평택미군기지 건설 반대를 위하여 군경에 죽창과 방망이 돌 등으로 마구잡이로 폭력을 가하면서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것도 문화혁명을 가시적이든 묵시적이든 총지휘해 온 지배자들과 좌경 정치세력들이 없고서야 어찌 가능한 일이겠는가?
  
  
  
  
   이 모든 홍위병들은 지난 10년 동안 국민의 血稅 위에서 성장해 온 대한민국의 독버섯들로서 소위 한국식 문화혁명을 수행해 온 자들이다. 이들은 두 정권의 友軍 역할을 하면서도 자신들의 좌파적 이익을 극단으로 옹호하기 위해서는 경우에 따라 두 정권에 위협적인 행동도 불사했던 것이 저간의 사정이다.
  
  
  
  
   넷째로 지난 두 정권은 ‘제2 건국’이니 ‘불의와 위선의 헌정사’이니 뭐니 해서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허물어뜨리는 노력을 부단히 노골화하더니(민주당은 총리 산하에 ‘4.3제주 폭동내란사건 조사위’를 두었다) 마침내 합법과 미명의 ‘과거사 정리위원회’를 만들어 소위 북한식 ‘숙청과 혁명’을 감행하기에 이르렀다.
  
  
  
  
   천주교 사제를 총괄 위원장으로 앉혀놓은 상기 과거사위 산하에는 16개인지 17개인지 하는 다양한-이를테면 경찰 과거조사위, 국정원 과거조사위, 검찰과거조사위, 행정자치위 과거조사위, 민주화 제도위, 민주화 보상위 등등-조사위를 두었는데 이 조사위에는 지난날 좌익사범이나 좌익 집안의 후손이 끼여 있는 것이 일반적인 상황이다. 친일조사위(강 만길 전 상지대 총장)산하에 친일명단 작성 민간소장으로서 그 관련된 일을 보는 모 문학 평론가는 자신의 아버지나 삼촌도 모두 빨치산으로 활약하다가 모두 총살된 집안의 인물이다.
  
  
  
  
   지난날의 국사범들이 일자리를 얻어서 좋고 지난날을 앙갚음 내지 한풀이해서 좋고, 누구말 마따나 도랑치고 가재잡는 안성마춤인지 모를 일이다. 해방 후 좌익 활동을 하다가 검거된 보도연맹 가입자들을 비롯한 많은 좌익들이 6.25 전쟁 때 후방교란을 차단하기 위해 군경에 의해 보안조치 당한 사건들이 그들이 주장하는 소위 ‘양민학살사건’들이다. 과거사조사위는 사건 현장에서 유골들을 집단 수습하는가 하면, 그 사건들의 성격을 4.3제주폭동사건에서 보듯이 “공권력에 의한 민간인 대학살”로 규정짓는 것이 다반사이었다.
  
  
  
  
   그리고 해방 후에 간첩단 사건 내지 ‘도시게릴라 사건’(남조선민족해방전선)에 있어서 국가보안법 내지 반공법 위반으로 단죄된 국사범들에 대해서는 과거사조사위는 통일혁명단(소위 통혁당)을 제외하고는-주범 김 종태가 북의 ‘열사릉’에 안치되어 있기 때문에 사건을 거꾸로 날조된 공안사건으로 뒤집기 어려운 관계로-‘인혁당’을 비롯한 대부분의 공안사건을 거꾸로 뒤집어 국가적인 배상 내지 보상의 길까지 터주는 破格을 벌여 놓았다.
  
  
  
  
   과거사 조사위의 활동이란 억울한 ‘피해자’와 증인과 증언만 있으면, 그것이 요식행위이지 ‘가해자’와 그 증언이 있다고 해도 사건조사에 있어서 필요조건이 안 되는 오히려 거추장스러운 존재로 여겨지기도 했다. 그야말로 ‘인민재판‘ 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못했다. 막대한 국가예산을 들여 조선총독부 서책에 오른 명단은 무조건 친일파로서 그 사람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했는가는 전혀 알 수없다. 해방 후의 국사범들에 대한 조사도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와 가해의 증언도 없는 파행적인 조사는 어쩌면 형식적인 인민재판보다 더 못한 재판이 아닐까?
  
  
  
  
   지금까지 대충 살펴본 ‘어린이 소꿉장난’ 과 같은 문화혁명을, 대한민국의 헌법을 유린하는 좌경적 교조주의에 입각한 문화혁명을, 지난 두 정권이 대선에서 합법적으로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는 오직 그 이유만으로 專橫으로 자행해 왔음을 확인할 수 있겠다. 이러한 음모는 ‘해방전후사의 인식’에 기고한 이 영희 언론인(잡학에 능하다), 강 만길 명예교수, 백 낙청 명예교수를 비롯한 많은 좌경 지식인들이 백업한 것을 쉽게 알 수 있으며, 그밖의 세력으로부터도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백 낙청 교수 말대로 다 만들어 놓은 요리인지는 몰라도 5년만 더 주었다면, 모두 끝장을 보았을 대한민국인지는 몰라도 백척간두의 누란의 위기에서 다행히 나라를 구할 여지는 얻었지만 앞으로 MB 정권이 무엇을 하느냐에 따라, 확실히 이 나라의 운명이 결정될 것이라 믿는다. 인수위가 ‘백서’ 운운하고 인수위원들과 당직자들이 헐레레 웃고 있는 모습은 너무 일찍이 샴페인을 터뜨리는 것이 아닌지 모를 일이다. 겸손과 신중성을 모르면, 그 결과는 치명적일 수 있음을 생각하기 바란다.
  
  
  
  
[ 2008-02-16, 16: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