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김상인도 평양에 끌려간 걸까?
하얀 피부에 인물이 훤했던 그가 어느날 탈북하여 4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길 기대해 본다.

coreano(회원토론방)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69년 봄
   부산고등학교에 입학한 지 얼마 안 돼
   부산을 방문하는
   말레이시아 국왕 환영행사에 동원됐다
   바닷가인 수영비행장 근처에서 해산된 후
   집으로 돌아오지 않고 그 길로 실종처리된
   김상인…
  
   당국의 함구령 탓인지 학교에서도 쉬쉬하고
   중학교 담임선생께서 냉가슴 앓으며
   안타까워할 정도의 우등생이 대낮에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 것이다.
  
   그 당시 수영비행장 옆은 갈대밭이 무성했고
   포구에는 작은 어선들이 정박중이었으니
   김상인의 가정사정을 잘 아는
   고정간첩이 공작선으로 유인,
   납치했을 가능성이 높은데…
  
   어디 누가
   김상인을 만나본 사람이
   꼭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하얀 피부에
   인물이 훤했던 그가
   어느날 탈북하여 4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길 기대해 본다.
[ 2009-03-13, 15: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