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는 한글과 더불어 우리 文字이다.
한글을 우리 말, 우리 國語로 錯覺하는 사람이 있다. 한글 文字는 우리 國語를 表現하는 手段이지 그 自體가 우리 國語가 될 수는 없다. 다시 말하지만, 한글 文字는 소리글자이기 때문이다.

한마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漢字는 우리 文字이다.
  
  
  世宗大王의 訓民正音 創製 以前에도 只今 우리가 使用하는 우리말은 同一하게 사용되어지고 있었다. 但只 文章을 表現함에 있어서는 漢字로 쓴 漢文의 形態였다. 漢文이라고 할지라도 그것은 中國語의 孤立語 語順에 의한 漢文과는 달리 지금에 우리말 語順과 同一한 膠着語 形式이었다.
  
  
  
  漢字의 歷史的 背景은 우리 祖上 鮮卑族(東夷族)에 의해 만들어진 文字였으며, 오히려 中國 漢族이 傳受한 文字이다. 따라서 더 以上 漢字는 中國의 文字가 아니다.
  
  
  
  우리 國語는 漢字의 뜻글자를 基本으로 造語된 言語이다. 따라서 漢字를 떠나서 우리 國語를 생각할 수 없다. 漢字는 뜻을 지닌 表音文字이지만, 한글 文字는 뜻이 없는 單純 소리글자에 不過하다. 한글을 우리 말, 우리 國語로 錯覺하는 사람이 있다. 한글 文字는 우리 國語를 表現하는 手段이지 그 自體가 우리 國語가 될 수는 없다. 다시 말하지만, 한글 文字는 소리글자이기 때문이다.
  
  
  
  漢字語를 한글로 表記해 놓았어도 意思傳達이 전혀 안 되는 것은 아니다. 글자를 모르는 어린 아이들도 意思疏通이 可能하다. 그러나 우리 모든 사람들이 單純히 新聞 小說이나 읽는 水準의 文字生活에만 머무를 수는 없다. 高度의 專門性을 띤 學問 속으로 들어가면 漢字를 排擊하고 한글專用만으로는 그 意味傳達이 明白하지 않는 것이 너무나 많다.
  
  
  
  '洗髮' 이라고 말하면 單 두 마디에 끝날 수 있는 意味傳達이, 純우리말에서 찾는다면, '머리 감는 것' 이라고 말해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머리감는 재료'를 말할 적에는 그 보다 더 길게 말해야 한다. 이것도 '洗髮材' 라고 간단히 세 마디로 말할 수 있다.
  
  
  
  '머리를 감고, 몸도 씻는다'라고 이렇게 길게 말해야 하는 것도 '沐浴' 이렇게 단 두 마디로 끝낼 수 있다. 이것은 漢字語의 造語力이 갖는 威力이다. '日照權' 이라는 단 세 마디의 말도, 純우리말로 풀어서 나열한다면 '햇볕을 받을 수 있는 권리' 이렇게 길게 말해야 할 것이다. '眺望權'도 '먼 곳을 바라 볼 수 있는 권리' 이렇게 길게 말해야 할 것이다. 權利도 漢字語이다.
  
  
  
  漢字語를 한글로 써 놓은 것은 但只 글을 쓰는 本人만이 그 傳達하고자 하는 本來의 意味를 알고 있을 뿐이다. 本人의 뜻이 確實하게 讀者들에게 옳바로 傳達되는가 하는 與否는 아무도 壯談할 수 없다. 그러나 漢字語를 漢字로 써 놓으면 文脈의 前後를 살펴보지 않더라도 漢字 그 自體만 보고서도 傳達하는 뜻을 明白히 알 수 있다. 漢字混用이 이래서 必要한 것이다. 漢字로 나타내어야 하는 問題로 인해 時間은 多少 걸릴지라도 그 意味傳達力에 있어서 한글專用으로는 따라올 수 없다.
  
  
  
  漢字語를 漢字로 表記하는 것에는 어떻게 나타내는가 하는 制限이나 法則이 있을 수 없다. 그것은 글을 쓰는 사람의 裁量에 있다고 할 것이다. 나는 可及的 더 많은 漢字의 模樣을 자주 눈에 익히고 배우기 위해서라도 習慣的으로 漢字語는 漢字로 表記하려고 한다. 이것도 배우는 過程에 있어서 時間은 다소 걸리지만 배우는 맛이 있다. 읽는 사람은 水準에 따라서 差異는 있을 것이다. 漢字를 조금 알고 있는 사람은 읽는데 多少 時間이 걸릴 수 있겠지만, 漢字를 조금 더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은 오히려 그 意味가 쏙쏙 들어올 것이고 읽는 速度에도 전혀 問題가 없을 것이다.
  
  
  
  한글로만 글을 쓰다보면 同音異義에 의한 微妙한 뜻의 差異를 구분해서 나타내지 못한다. 한글專用에서는 이런 問題는 나타나지 않지만, 漢字로 글을 쓰다 보면 잘못 使用하는 境遇도 發生할 수 있다. 이런 失手를 허물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본다. 물론 失手하지 않으면 더욱 좋겠지만, 이런 失手를 通해서 또 누군가 指摘해 주는 漢字의 바른 使用法을 배울 수 있는 좋은 機會가 될 것이니, 이것도 하나의 배움의 過程일 것이다.
  
  
  
  우리 祖上이 만든 漢字를 더 이상 中國의 文字라고 말하는 어리석음을 犯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 2010-03-09, 09: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