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가 죽어가는 빈 자리에는 필연적으로 英語가 들어온다.

超我(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요일 저녁 7시10분에 KBS에서 방송되는 ‘도전 골든벨’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진행 중 한국의 歷史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는 의미로 문제를 내는 듯한 ‘Think Korea'라는 코너가 보인다.
  
  ‘Think Korea’라고 영어 그대로 화면에 대문짝만하게 내보낸다.
  
  
  
  
  ‘한국사상(韓國思想)’ 또는 ‘한국사상(韓國史想)’이라고 하면 어디가 잘못되나!
  
  
  
  
  ‘한국사상(韓國思想)’ 또는 ‘한국사상(韓國史想)’이라고 하면 그 의미가 明確하거늘 그런 造語를 할 노력도 안하고 영어를 대문짝만하게 화면 가득 표시하는것을 왜 당연시 하는지 모르겠다.
  
  
  
  
  ‘하이서울 페스티벌’
  
  ‘안산 사이언스페스티벌’
  
  ‘한강 레인보우페스티벌’
  
  ‘컬러풀 대구페스티벌’......
  
  
  
  
  한도 끝도 없이 英語가 우리말의 일부를 차지해 간다.
  
  
  
  
  ‘안녕 서울축제’
  
  ‘안산 과학축제’
  
  ‘한강 무지개축제’
  
  ‘대구 다양잔치’..............
  
  
  
  
  우리말 중 고유어나 漢字語로 얼마든지 아름다운 造語를 할 수 있는데 公務員들은 그것을 왜 거부하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해당 공무원들이 영어로 造語하면 별 트집을 잡지 않지만 漢字語를 쓰거나 하면 우리말 사랑을 하지 않는다고 말도 안 되는 트집을 잡으면서 非難만 하는 한글단체의 생트집이 피곤해서 일부러 英語造語쪽으로 방향을 잡는 것이 아닐까...아마 그럴것 같다..
  
  
  
  
  “ 아, 내가 미국에서 와싱톤 사이언스 애니버서리 세미나에 옵저버로 참석하게 돼서 갔는데 거기서 사이언스 논문 디렉터하고 비즈니스에 대해 커뮤니케이션 좀 하느라고...좀 늦었어 ”
  
  ......
  
  
  
  
  만약 이대로 亡國的 한글전용을 고집한다면 아마 수십년 내로 우리말의 절반이상은 영어가 차지할 것이다.
  
  
  
  
  漢字混用을 거부하니 韓英混用으로 망가져가는 불쌍한 우리말이다.
  
  漢字가 죽어가는 빈자리에는 필연적으로 英語가 들어온다. 몇십년 후 우리들의 대화는...
  
  ........
  
  60년 후, 두사람의 대화..
  
  "어이, 김이박홍진 그네야, 웨어아유고잉? 내가 기브한 햄벅 먹었어?"
  
  "응, 맘하고 패스트푸드점에 가. 거기서 런치 먹고 시스터 퍼포먼스에 셀러브레이트하러 가야해. 햄벅은 스낵할께"
  
  "오케, 근데 오늘 모닝에 중국 지린성 쓰핑에서 온 기프트가 있다고 메세지가 왔던데, 오픈했어? 뭐야?"
  
  "에스, 지린성에 있는 이홍장홍박최 상근이가 광저우 홍따이시에서 쓰촨따지진 80주년 애니버서리를 참석했더니 거기서 저우앤라이를 만났는데 그 와이프가 준 기프트 중에 니 헬쓰에 좋을거 같아서 컬렉트 해서 보냈대"
  
  "굳, 저우앤라이를 만났다구? 와우^^ 그 라오반 아직도 프레쉬 해? 그 사람 산뚱성 단뚱에서 봤을땐 꽤 올드해 보이던데...암튼 내가 이따가 가서 볼께, 땡큐,셰셰"
  
  "부커치^^ 근데 그 사람이 니 성이 너무 길어서 부르기가 베리 디피컬트하대, 니 성이 8글자잖어 ㅋㅋ"
  
  " 응, 그랜드 할머니 할아버지대 부터 부모성을 합쳐서 그래. 아이 성은 16글자가 될거 같아..내성하고 와이프성 8자하고 합쳐야 하잖아...ㅠㅠㅠ"
  
  
  
  이러한 형태는 아닐까...
  
  漢字만을 죽이고자 혈안이 되어 있는 한글꼴통들의 英語혼용은 괜찮고 漢字혼용은 안된다는 가히 精神病的 被害妄想症 때문에 漢字가 쫓겨난 자리에는 필연적으로 英語가 들어오고,
  
  
  
  漢字가 없이 고유어로는 문명어, 개념어의 造語 및 代替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그 자리를 英語가 차지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漢字를 죽이고자 억지로 도입한 빌어먹을 원음표기주의로 중국어 현지발음까지 가세하여 한국어는 개판이 되고...
  
  
  
  100년, 200년 후의 한국어는 과연 어떤 형태로 존재할까. ...
  
  
[ 2010-03-26, 22: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