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정권 감싸는 정부와 언론에 구역질이 난다
정부는 이번 사태를 국민에게 보고하면서 “이 시각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다각도 분석하고 있다.” “전군에 비상경계 태세에 들어가도록 조치했다.” “남한 연안을 통과하는 모든 북한 선박을 27일 오후부터 통행금지 시켰다.” 등의 의연하고 강력한 태도를 보였어야 하는 것이다.

김필립(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천안함의 갑작스런 침몰로 국가적 위급상황이 발생한 현 시점에서 이번 사태를 대처하고 국민에게 알리는 정부나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중대한 실수를 하고 있다. 그것은 “이 시간 현재, 북한에 특이한 동향이 없다” “북한과의 관련성을 찾을 수 없다”는 등 북한과의 연계 가능성을 미리부터 거부하는 듯한 표현에 문제가 있다는 말이다. 이것은 어떤 형태로든지 북한과 관련되는 일이 사전에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소극적이고 방어적인 포석으로 보이는 말이다. 북한과 연계되면 국내외 일들이 복잡해지기 때문이라는 비겁한 생각이 전제된 것이다. 더구나 이러한 태도의 측면은 미국 오바마 정부도 비슷하다. 북한과 관련성이 없어 보인다는 국무성 대변인의 언급이 세계로 타전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이 사건에서 북한을 배제시키고 우발적인 해상 사고로 만들어 마무리하려는 미국의 의도를 사전에 알리려는 뜻으로 보인다.
  
  
  
  그러면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가? 정부는 이번 사태를 국민에게 보고하면서 “이 시각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다각도 분석하고 있다.” “전군에 비상경계 태세에 들어가도록 조치했다.” “남한 연안을 통과하는 모든 북한 선박을 27일 오후부터 통행금지 시켰다.” 등의 의연하고 강력한 태도를 보였어야 하는 것이다. 이명박 정부의 차지도 않고 뜨겁지도 않은 이같은 미지근한 중도적 태도에 이제는 구토가 나올 것 같다. 구역질이 난다. 분통이 터진다. 이번 사건도 임진강 북한의 수공사태와 마찬가지로 애매모호하게 끝날 가능성이 높다. 이제는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국가방위력을 재평가하여야 할 단계이다. 의연하고 강력한 대통령이 우리에게는 필요하기 때문이다.
  
[ 2010-03-27, 19: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