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安艦 침몰은 귀신이 한 짓?
豫斷 말라는 정부가, 북측 소행 가능성 낮다는 豫斷은 왜 하나?

柳根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天安艦 ‘예단’ 하는 당국?
  
  written by. 류근일
  
  
   천안함 푹발 침몰과 관련해서 당국자들은 약간 모순된 발언들을 하고 있다. “섣부르게 豫斷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 하고 “북한의 도발 가능성은 낮다”고 하는 것이 그것이다. “豫斷하지 말아야...”는 물론 신중한 과학적 자세지만, “북한의 도발 가능성은 낮다”는 말은 그와 반대되는 ‘예단’ 아니고 무엇인가? 원인규명이 되지 않은 지금의 상태에서.
  
  
   3월 28일 월요일의 KBS 아침 방송에 출연한 두 전문가는 船體가 두 동강 났다는 것은 곧 외부의 어뢰 충격에 의한 것이라는 것 이외의 추정을 하기 어렵다는 투로 말했다. 한 사람은 연평해전 당시의 해군 작전 사령관, 또 한 사람은 해난 구조 전문가였다. 두 전문가가 그렇게 말하자 사회를 보던 KBS 측 출연자는 “그건 외부 공격이라는 듯이기 때문에 좀 조심스럽습니만...”하며 얼버무렸다.
  
  
   지금으로서는 “선체를 인양해 구멍이 난 모양새를 보아야 외부 충격인지 내부 폭발인지 알 수 있다”는 정도로 이야기가 잠정적으로 모아지고 있다. 다만 생존자 한 사람이 “내부 폭발은 아니라고 장담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그것 역시 증명돼야 할 가설이지만.
  
  
   어떻든 기막힌 일이다. 해군 초계정이 1초 사이에 두 동강 나서 2분 사이에 선미(船尾)가 이미 가라앉아 있었다니, 그러고서도 정확한 원인규명이 되기까지는 얼마가 걸릴지 모를 정도라니, 이게 우리 安保가 처한 속절없는 실상(實相)인가?
  
  
   어떤 외국인 북한 전문가는 오늘의 북한을 ‘가미카제(神風) 특공대 집단’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북한이 10년 내에 붕괴할 수도 있는 시기의 초기단계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슨 말인지 알 만하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가미카제 특공대는 생생한 증거를 남겼다. 이에 비한다면 천안함에 대한 김정일의 가미카제 특공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게 우리 당국자와 언론들의 ‘豫斷’이다. 낮아 보이는 증거와, 높아 보이는 증거, 그 어느 것도 전혀 확보하지 못했는데도...
  
  
   해군 초계정의 순식간의 폭발과 침몰-원인은 귀신도 모른다? 아니, 귀신이 한 짓이다? 그러니까 자연재해 같은 것이다? 지금으로선 말이다.(cafe.daum.net/aestheticismclub)s)
  
  
  류근일(언론인, 전 조선일보 주필)
  
[ 2010-03-28, 23: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