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박남기 黨부장 처형설은 사실무근
북한전략센터 전략정보실 보도자료

장진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현직도 유지 … '말실수'로 김정일 '행사조' 명단서 제외 = 

 

북한의 박남기 당중앙위 부장이 지난 연말 단행된 화폐개혁(09.11.30) 실패에 따른 문책으로 현직에서 해임되고, 공개 처형됐다는 국내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복수의 북한 소식통이 26일 밝혔다.

 

 

현재 해외에 머물고 있는 이들 소식통은 "화폐개혁은 전적으로 내각이 실무를 주도했으며, 박남기 부장과는 전혀 무관한 일로 그가 책임질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박 부장은 26일 현재 현직을 유지하고 있으며, 업무에 충실하고 있다"며 "철직(해임)설이나 처형설은 난센스"라고 일축했다.

 

소식통은 "박 부장이 최근 김정일 앞에서 자그만 '말실수'를 해 김정일로부터 질책을 받은 바 있다"면서 "(이 때문에) 김정일의 공개 활동을 수행하는 '행사조' 명단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또한 박 부장이 '행사조' 명단에서 제외되자 김정일의 공개활동 자료를 제작·배포하는 '5호문헌편집사'(노동신문 등에는 '정치보도반'으로 명기) 담당자들이 이미 나와 있는 자료에서까지 그의 모습을 삭제하는 '과잉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사)북한전략센터 정보분석실은 당초 박남기 부장의 해임-처형설이 언론에 불거져 나왔을 때부터 두 가지 관점에서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해왔다.

 

하나는 박 부장이 화폐개혁의 주역이 아니었다는 점이다. 화폐개혁은 처음부터 내각이 실무를 주도했고, 책임을 묻는다면 총리를 비롯한 내각의 주무부서 인물들에게 묻는 것이 순리이기 때문이다.

 

다른 하나는 북한이 정책의 오류나 실수를 이유로 고위 간부를 처형한 사례가 드물다는 점이다. 일례로, 지난 97년 8월 서관히 前노동당 당중앙위 농업담당 비서를 공개 처형할 때도 그에게 붙은 혐의는 농정실패가 아니라 '미제간첩'이었다./

 

(사)북한전략센터 정보분석실 

[ 2010-03-29, 18:3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