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의 소행이면 ‘상응한 武力조치’를 취하는 데 주저말라."
尹昶重 文化日報 논설위원, 李明博 대통령에게 직격탄. "(보복은) 대통령의 당위다. 선택이 아니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尹昶重 문화일보 논설위원은 오늘 '安保의 침몰'이란 칼럼에서 李明博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쏘았다. 그는 天安艦 침몰 직후부터 청와대가 북한에 면죄부를 주는 듯한 言動을 하고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나서지 않은 채 대변인을 앞세워 간접화법을 쓰는 데 분노하였다.
  [MB 정권은 초동 대응부터 군인의 죽음을 능멸하고 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을 모른다는 것 아닌가. 그런데? 북한이 연계됐을 가능성은 확실하지 않다, 청와대가 사고 초반부터 흘리고 있다. 사고 원인도 모른다면서! 북한이 어뢰를 쏘아 폭발시켰는지, 북한이 한미 키 리졸브 훈련에 대응해 쳐놓은 기뢰에 부딪쳐 폭발했는지, 도대체 뭘 어떻게 안다고. 왜 김정일의 소행 가능성을 처음부터 배제하면서 사건 처리의 방향을 잡아가려 하는가? 뭐가 두려워서. 왜 MB는 사고 발생 직후 용수철처럼 튀어나와 국민 앞에 서지 못하는가! 왜 청와대 대변인이 MB의 발언과 지시를 간접 화법으로 전하는가? 초계함 침몰-사건 자체가 분단 국가에서는 준(準) 전시 상태다. 왜 대변인을 앞세우는가? 대통령 특별담화나 긴급기자회견이 왜 이럴 때 안나오나! 이해할 수 없다.]
  
  
  그는 <세종시 수정 문제처럼 여론조사 해본 뒤 나서겠다는 것? 진상규명을 해봐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다는 ‘무책임한 수순’에 사건의 폭발성을 묻어버려 민심의 폭발을 막으려고? 또 한편으로는 어쨌든 김정일과의 정면대결을 피해 넘어가려고? 비겁한 정권의 속성 아닌가?>라고 질타하였다. 그는 또 "MB 정권에서 청와대 안보보좌관 직제도 없앴고 수석비서관 중 장성 출신 한 명도 없다. 노무현 정권 때도 이렇지 않았다"고 지적하였다.
  
  尹 위원은 이렇게 마무리하였다.
  [MB 앞에는 두 가지 과제가 놓여 있다. 신속하고도 철두철미한 진상규명을 진두지휘하라! 자체 폭발이라면 軍 지휘부 全員을 國紀 차원에서 일벌백계하라! 김정일의 소행이면 ‘상응한 武力조치’를 취하는 데 주저말라. 조금도 두려움없이! 가혹하고 무자비하게! 그게 국격(國格)을 지켜내야 하는 대통령의 당위다. 선택이 아니다. 대통령이시여!]
  
[ 2010-03-29, 22:4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