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는 水兵의 묘비가 없다(추모시)

장진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바다에는 수병의 묘비가 없다

-천안함 수병들에게 바치는 시-

 

        1

 

귀환하라는

국민의 마지막 명령 앞에선

대답조차 없던 그대들

대신 귀환하지 못한 이유를

조국수호 때문이라고

바다가 흔들리도록

크게 외친 그대들

 

        2

 

천안함은 언제나 돌아왔다네.

기다리는 가족의 품으로!

애인과의 짧은 대화를 위해!

허나 오늘은 온 국민을 기다리게 했다네

사랑을 위해

서둘러 올 줄 알았고

조국을 위해

영원히 남을 줄 알았던

천안함 수병들이었다네

 

          3

 

귀환한 그 다음날들에

그들에겐 약속이 있었으리라

애인에게 줄 작은 선물

부모님과의 전화 통화

친구들과의 생일 파티도...

水兵들이여! 절대 걱정하지 마시라

우리가 그대들의 그 약속들을

평화로 영원히 지켜주리라

 

         4

 

누구는 효자였고

누구는 우정 깊은 친구였고

또 누구는 열정의 애인이었고

그리고 자상한 남편이기도 했던

천안함의 수병들! 그들은

대한민국

 

         5

 

우리는

그대들을 보며

푸르른 젊음을 알았다

조국의 소중함을 느꼈다

고귀한 희생도 보았다

그 모든 걸 국민에게 알게 해준

천안함은 지금도 전투임무 수행 중

 

 

         6

 

운동복 입은 채로

커피를 마시던 채로

애인의 사진을 보던 채로

그 채로 멈춘 천안함의 21시 22분

그 분초는 국민에게 절절히 말했다

평화의 위협은 순간임을

 

 

        7

 

태양은

동쪽에서 일어나

서쪽에서 잠들지만

천안함을 기억하는 한

우리의 끝없는 西海에선

태양이 지는 법이 없으리라.

 

        8

 

새가

허공에서 죽지 않듯

水兵은

바다에서 죽지 않는다

그래서 바다에는

水兵의 묘비가 없다

 

*필자: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조갑제닷컴)의 탈북詩人

[ 2010-04-17, 13: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