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못난 남편

이등병(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정말 못난 남편.
  
  
  옛날이야기.
  
  깊은밤. 夫婦가 안방에서 곤히 잠을 자고 있는데
  
  
  
  밖에 인기척에 잠이깬 부인이 밖을 살피니 도둑놈이 담을 넘어 오는 것입니다.
  
  
  
  놀란 부인이 조용히 남편을 흔들어 깨우곤 귀에 대고 속삭였습니다.
  
  
  
  "여보~ 도둑이 담을 넘어 들어와요."
  
  
  
  남편 - 놔둬요..그깟놈. 현관문만 열구 들어와 봐라.
  
  
  
  부인- 여보,여보 지금 현관문을 따구 있어요.
  
  
  
  남편-그깟 도둑놈 걱정 말아요! 안방에만 들어와 봐라. 내가 때려잡을깨!
  
  
  
  부인- 여보, 큰일 났어요~ 무서워요. 안방문을 열구 들어왔어요.
  
  
  
  남편- (이불을 뒤집어쓰고(지하벙커) 모기만한 소리로) " 장농에 금붙이에 손만 대봐라 너는 죽는다"
  
  
  
  도둑놈은 안방을 전부 뒤져 모든 금붙이를 싹쓸어 유유히 왔던 길로 사라졌습니다.
  
  
  
  부인- (울면서) 여보~ 이제 우린 알거지가 됐어요.흑.흑.흑.
  
  
  
  남편-( 도둑놈이 사라진 곳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며 단호하게 하는 말)
  
  
  
  "나쁜 도둑놈 또 한번 오기만 해봐라! 그때는 너는 죽는다! 각오해라!!!
  
  
  
[ 2010-04-19, 14:4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