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정권에 대한 대한민국 세력의 결단을 준비할 때
'단호한 대처'의 내용을 보고.

柳根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李明博 대통령이 “끝까지 낱낱이 규명…” “단호한 대처…” “강한 군대…”라는 TV 생방송을 한 것을 보면 그의 心證이 金泰榮 국방장관이 말한 “국가안보 차원의 중대사태…”라는 것하고 맥이 닿아 간 것 같다. 김태영 장관은 또한 “증거가 전혀 없는 것도 아니다” “처음부터 북한 관련성을 생각하고서…”라고도 국회에서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 측도 이제는 더 이상 金 장관의 발언에 “VIP께서 우려하신다”는 견제구를 던지지 않거나 못하게 된 모양이다. 참 그까짓 심증에 이르는 데 그렇게 오래 걸리다니.
  
  일부는 아직도 “보수 언론이 북한 관련설로 몰아가고 있다”는 헛소리를 해대는 모양인데, 이제 대통령까지 나서서 그 쪽으로 기우는 연설을 하고 눈물을 흘리는 판에는 저들은 또 뭐라고 억지와 궤변을 농할지 자못 가관일 것이다. 민주당, 진보신당, 일부 패거리, 일부 매체, 계속 ‘금속 피로설’이나 고집하시지 왜? 이젠 아마 “외부=북한 아니다” “증거 있나?” “증거 나와도 중국제 무기일 경우엔 북한 관련설 입증 불가능…” 운운 할 것이 틀림없다. 아니, 북한 관련이 입증된다 해도 저들은"이명박이 ‘햇볕’을 하지 않은 탓…" ”수구 냉전 세력이 자초한 것…" ”전쟁 나지 않으려면 빨리 ‘햇볕’ 다시 하고 남북 정상회담 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저들은 의레 그렇게 생겨 먹은 친구들이니, 치지도외할 수밖에 없다손 치더라도, 이명박 대통령의 “단호한 대응…”이 과연 어디까지 갈 수 있는 것인지는 아직도 알 수 없다. 대통령이 생각하는 ‘단호한 대처’는 과연 어떤 정도인가? 대통령이 인식하는 ‘국가안보 차원의 중대사태’란 어떤 수준의 상황 인식이고, 그 수준에 해당하는 ’단호한 대처‘란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일까?
  
  벌써부터 일부 매체들은 “보복은 어려울 듯…”이라는 ‘길들이기’ 아젠다 세팅(agenda setting)을 하기 시작했다. 군사적 응징은 절대로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되지만, 그밖에 이런 보복은 이래서 실효성이 없고, 저런 보복은 저래서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식의 ‘길들이기’…그 다음 순서로 저들은 “그러니까 ‘햇볕’으로 돌아가야…”라는 말을 꺼낼 것이다. 보지 않아도 뻔할 뻔자, 저들을 하루 이틀 겪어 보나? 중도실용주의 정권이 몇 달 뒤 결국은 그것을 마지 못한 듯 받아먹지 않으리란 보장이 과연 있을까?
  
  대한민국 진영은 비상한 결단을 준비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의 ‘단호한 대처’의 윤곽이 대충 드러날 때, 대한민국 진영은, 그것과 이명박 정권을 전면 긍정할지 전면 배척할지를 결정해, 後者의 경우엔 대한민국 진영이 좌파보다 먼저 이명박 정권을 총체적으로 거부해야 한다. 그 때는 썩어도 준치라고, 그래도 우파 정권인데…하는 미련을 아낌없이 버려야 한다.
  
  아직은 ‘단호한 대처’가 뭔지 두고 봐야 하겠지만.
  
  
  
  
  
  
[ 2010-04-21, 08: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