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나라엔 슬픔밖에 없는가?
정의의 분노가 통하지 않는 나라, 고작 슬픔으로 최선을 다하는 이런 국민성으로 과연 남한의 선진화를 넘어 통일의 견인차가 될 수 있는가?

장진성(脫北詩人)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은 그렇듯 슬픔은 없고 분노만 있는데 대신 남한엔 분노는 없고 슬픔만 있는 것 같다.
 

나는 남북한 두 체제를 모두 경험해 본 탈북자이다. 좀 더 구체화 한다면 북한에서 西海교전 1, 2차를 보았고 오늘은 남한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을 지켜보고 있다. 달라도 이렇듯 다를 수 있는가 싶다.

 

나는 在北 당시 2차 서해교전 북한 해병들을 직접 취재할 기회도 있었는데 씁쓸했던 것은 그들은 약속이나 한 듯 목숨을 잃은 동지들과 자기들의 상처에 절대 슬퍼하지 않았다.

 

아니 무력부 보위사령부 요원들의 매서운 시선 앞에서 죽은 해병들의 가족들까지 슬픔을 꾹꾹 감추어야만 했다. 그들에게 허락된 오직 하나의 감정은 대중을 향해 외치는 복수심뿐이었다.

 

북한은 그렇듯 슬픔은 없고 분노만 있는데 대신 남한엔 분노는 없고 슬픔만 있는 것 같다. 북한은 이념 때문이라면 도대체 남한의 가치는 무엇이기에 이렇듯 감정이 조작되어야 한단 말인가? 처음으로 카메라 앞에 선, 戰場에서 돌아 온 해군들의 복장도 환자복이었고 분명 그 자리엔 격앙된 얼굴들도 있었을텐데 상실의 눈물만 국민에게 보여준다.

 

정부 실책으로 대한민국이 통째로 침몰되기라도 원하는 양 민주당 내 일부 국회의원이란 자들은 主犯을 비난하기에 앞서 我軍 문책론부터 들고 나오고, 좌파언론들은 청와대의 심중함을 틈 타 정부 음모설까지 퍼뜨리며 북한을 옹호하기에 급급하다.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는 도대체 어디까지가 자유인가? 대한민국을 공격한 북한의 어뢰에 더 힘을 보태는 불순세력들의 망발이 어떻게 지금의 분노보다 더 강하게 울려 나올 수 있는가? 어떻게 公營방송들이 우리 젊은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자 김정일을 아직까지도 국방위원장으로 부를 수 있는가?

 

두 여중생 사망사건과 미국 쇠고기 반대에 촛불을 들었던 그 많던 熱血 애국자들은 지금 다 어디 갔는가? 정의의 분노가 통하지 않는 나라, 고작 슬픔으로 최선을 다하는 이런 국민성으로 과연 남한의 先進化를 넘어 통일의 견인차가 될 수 있는가?

 

대한민국은 자존심도, 자존심의 방법도 모르는 나라가 되어서는 안 된다. 이번 북한의 어뢰공격을 계기로 우리 국민이 단합되고 그 힘을 증명하지 않으면 천안함 戰死者들의 죽음은 그냥 죽음으로 끝나게 될 것이다.   

,,,,,,,,,,,,,,,,,,,,,,,,,,,,,,,,,,,,,,,,,,,,,,,,,,,,,,,,,,,,,,,,,,,,,,,,,,,,,,,,,,,,,,,,,,,,,,,,

바다에는 水兵의 墓碑가 없다

-천안함 水兵들에게 바치는 詩-

 

        1

 

귀환하라는

국민의 마지막 명령 앞에선

대답조차 없던 그대들

대신 귀환하지 못한 이유를

조국수호 때문이라고

바다가 흔들리도록

크게 외친 그대들

 

        2

 

천안함은 언제나 돌아왔다네.

기다리는 가족의 품으로!

애인과의 짧은 대화를 위해!

허나 오늘은 온 국민을 기다리게 했다네

사랑을 위해

서둘러 올 줄 알았고

조국을 위해

영원히 남을 줄 알았던

천안함 수병들이었다네

 

          3

 

귀환한 그 다음날들에

그들에겐 약속이 있었으리라

애인에게 줄 작은 선물

부모님과의 전화 통화

친구들과의 생일 파티도...

水兵들이여! 절대 걱정하지 마시라

우리가 그대들의 그 약속들을

평화로 영원히 지켜주리라

 

         4

 

누구는 효자였고

누구는 우정 깊은 친구였고

또 누구는 열정의 애인이었고

그리고 자상한 남편이기도 했던

천안함의 수병들! 그들은

대한민국

 

         5

 

우리는

그대들을 보며

푸르른 젊음을 알았다

조국의 소중함을 느꼈다

고귀한 희생도 보았다

그 모든 걸 국민에게 알게 해준

천안함은 지금도 전투임무 수행 중

 

 

         6

 

운동복 입은 채로

커피를 마시던 채로

애인의 사진을 보던 채로

그 채로 멈춘 천안함의 21시 22분

그 분초는 국민에게 절절히 말했다

평화의 위협은 순간임을

 

 

        7

 

태양은

동쪽에서 일어나

서쪽에서 잠들지만

천안함을 기억하는 한

우리의 끝없는 西海에선

태양이 지는 법이 없으리라.

 

        8

 

새가

허공에서 죽지 않듯

水兵은

바다에서 죽지 않는다

그래서 바다에는

水兵의 묘비가 없다

 

*필자: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조갑제닷컴)의 탈북詩人

 

[ 2010-04-21, 19: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