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은 스스로 책임 져라!
政經유착적 억지를 그만 두라.

flaginwind(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Travel at your own risk
  
  
  "Travel at your own risk"
  
  
  
  미국에서는 시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지역에 대해 진입 경고문으로 이런 표지
  
  판이 붙여져 있다. “Travel at your own risk”. 즉 “이 길을 가는 데 따른 위험의 책
  
  임은 당신 자신에게 있다(그러므로 가지 않는 것이 좋다)”. 자업자득에 대한 책임을
  
  혹시라도 다른 데에(州 정부에) 미루지 말라는 경고문이다.
  
  
  
  북에 의한 금강산 지구의 한국재산 몰수와 부동산 동결조치에 대해 현대아산 측은
  
  “금강산 관광은 남북화해와 협력, 한반도의 평화 증진에 기여해온 만큼 결코 그 길
  
  이 중단돼서는 안 된다. 우리 정부도 현 상황 타개를 위해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
  
  라며 북에 대해 호소하고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호소를 하고 있다.
  
  
  
  현대아산이 믿고 북에 투자하기 시작한 것은 회사의 경영적 판단력에 의해서이다.
  
  그 판단의 핵심 요소란 좌파정권에 대한 믿음과 김정일에 대한 사업보장의 신뢰가
  
  아니겠는가. 그 외의 요소는 있을 수가 없는 것이다. 이는 현대아산이란 기업이 정
  
  치 논리에 의해 행하였던 정치사업이었다는 의미다. 이것은 즉 정경유착에 의한 사
  
  업의 한 대표적 實例가 對北투자라는 말이 된다.
  
  
  
  그런데도 현대아산은 이 투자에 대한 자신들 경영판단의 부도덕함과 나아가 그에
  
  필연적으로 따를 사업적 실패의 근본 원인을 아직까지도 깨닫지 못하고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거론하며 사업 실패의 문제 해결을 또다시 정치논리에 의존하여 풀
  
  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설령 기업이 경제논리에 함몰된다 한들 현대아산뿐 아니라 對北투자 자체가 얼마나
  
  더러운 패역(悖逆)적 발상에 의한 것인가는 이미 오래 전부터 널리 알려져 왔던 사
  
  실이다. 좌익정권을 믿고 김정일 집단을 믿고 시작한 금강산 사업투자의 실패는 필
  
  연적이다. 또 마땅히 실패해야만 한다. 그 실패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기업측에
  
  있는 것이며 현대아산 측에 있다. 이 문제의 해결을 더 이상 정치적 수단에 의하려
  
  하지 말라. 기업가다운 경영정신을 가지도록 하라. 현대아산은 더 이상 정경유착적
  
  논리에 의한 對北사업을 중단해야만 할 것이다.
  
  
  
  산하
  
  
  
  
[ 2010-04-25, 00: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