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꽃계집큰배움터, 튐성힘, 민이음줄, 넘보라살
한글은 造語力이 약하다.

박광민(펌)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전문가를 길러 우리 古典을 번역하게 하면 된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에 漢文古典을 정확히 번역할 수 있는 학자는 많지 않다. 번역서를 읽더라도 한 번쯤은 原文으로 읽어야 古典의 맛을 알 수 있는데 어째서 영어 原書를 읽는 것은 괜찮고 漢文 原書는 읽으면 안 된단 말인가. 그동안 중·고등학교 『국어』와 『역사』 교과서의 漢字마저 모두 괄호 안에 묶어버린 결과, 우리나라 최고의 秀才들이 모였다는 서울대학교 法科 학생들이 「韓國」이나 「太極旗」, 「愛國歌」 등 제 나라 국호·國旗·國歌의 명칭조차 읽지 못하며, 「哲學, 決定, 美術, 電子, 獨立, 意味, 方向, 開放, 北韓, 農民, 商品, 精神, 交通, 音樂, 共同, 統一」 등과 같은 기초 漢字조차 읽지 못한다는 것은 그동안의 어문교육이 얼마나 무책임하게 立案되고 시행되었는지 如實히 보여준다. 漢字를 배우지 못한 대학생들이 한글만으로 글을 쓰자니 문장이 길어지고 要點이 흐려지며, 한글전용으로 因한 語彙力 빈곤으로 초등학생과 대학생의 文章 수준에 별차이가 없다.
  
  
  발음교육과 同音異義語 문제는 한글전용이나 國漢혼용과 맞물려 자주 거론되는 문제다. 우리말의 長短은 영어의 악센트나 일본어의 濁音·半濁音처럼 국어의 중요한 요소다. 「漢字」는 「한ː짜」로, 「市價」는 「시ː까」로 발음하는데 첫소리는 긴소리요, 뒷소리는 된소리 발음이며, 「驚氣」는 「경끼」로 「賞狀」은 「상짱」으로 발음하는데 첫소리는 짧고 뒷소리는 된소리 발음인데 한글전용으로 발음교육이 소홀히 되어 표준국어 생활을 이끌어 주어야 할 아나운서조차 대부분 국어의 장단을 구분하지 못한다.
  
  
  말은 사람의 性情을 변화시킨다. 한글전용 교육으로 長短과 억양의 韻律이 없어져 빠르고 거칠게 변한 국어는 그대로 우리 국민의 性情을 변화시켜, 『소나기가 쏟아져도 뛰어가지 않는다』던 우리 민족이, 지금은 세계에 類例없는 조급한 국민이 되었다. 수백년 된 韓屋이 창살 하나 뒤틀리지 않고 조상의 슬기와 재주를 전해주고 있는데, 성급하게 지은 洋屋은 불과 20년을 견디지 못하고 금이 가거나 뒤틀려, 장단과 韻律이 없어져 메마른 국어와 황폐해진 국민의 性情, 이로 因한 폐해를 克明하게 對比시켜 준다.
  
  
  漢字는 視覺性이 뛰어난 문자로 同音異義語에 대한 可讀性이 뛰어나다. 「최고의 고려청자」라고 할 때 「최고」는 「最高」인가 「最古」인가? 「국기를 바로 세우다」의 「국기」는 「國紀」인가 「國基」인가 「國旗」인가? 「쓰레기 종량제」 「수필은 방향이 있는 글」 「시기 선택」 등은 漢字를 아는 이는 뜻을 알겠지만, 한자를 모르는 이는 읽기는 읽어도 「種量制」인지 「從量制」인지, 「芳香」인지 「方向」인지, 「時機」인지 「時期」인지 정확한 뜻을 모른 채 안다고 착각하고 대강 넘어갈 수밖에 없다. 한글만 쓰자는 학회지에 「同音異義語」를 「소리 같고 뜻다른 말(한소리말)」처럼 억지 造語로 쓰고 뜻이 전해지지 않을 것을 염려해 괄호 안에 또 하나의 억지 조어를 써 넣거나, 「우리말살이(언어생활), 글자살이(문자생활)」처럼 억지 조어를 쓰고 괄호 안에 다시 漢字語를 표기한 것은 얼마나 어색하고 불편한 자기 모순인가?
  
  
  순우리말은 「새콤달콤 싱숭생숭 샛노란 발그라니 싱그러운 낭창낭창」과 같은 자연의 소리, 현상 등을 표현하는 形容詞나 敍述語, 생활용어가 발달한 聽覺·표음문자요, 한글은 이와 같은 말을 적는 데 가장 적합한 우리 글이다. 漢字는 專門用語의 造語기능, 縮約力, 含蓄性이 뛰어난 視覺·表音·表語文字로서 한글과 함께 國字의 두 날개다. 國漢혼용 문장은 어휘별 速讀이 가능하고, 뜻이 분명하며, 視覺的으로 認知하는 순간 그 뜻을 熟考해 읽지 않을 수 없다. 이와 같은 반복 훈련은 자연스레 思考의 깊이를 더해주며, 문화적 어휘를 풍부하게 축적해준다. 글자마다 독립된 뜻을 지닌 한자의 또 다른 장점은 뛰어난 造語力이다. 최근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國監」 「金監委」 「亞太財團」 「外平債」 「巨視經濟」 「核融合爐」 「光通信」 「換差損·益」 「畵素」 「走査線」 등 줄임말이나 新造語들은 한자가 아니면 간명한 熟語를 만들 수 없었을 것이다.
  
  조상들은 情感어린 우리말과 漢字語를 적절히 섞어 간결·정확히 사용하는 슬기를 발휘했는데 인터체인지→나들목, 샌드위치데이→징검연휴, 路肩→갓길, 미네랄워터→生水 등은 漢字語나 순우리말의 장점을 살린 슬기로운 造語의 경우다. 그러나 漢字語를 순한글말로 바꾼다 하여 「生水」를 「산물」이라 하면 「사서 마시는 물」인지 「살아 있는 물」인지 알 수 없고, 「날물」이라 함도 우습다. 일부에서 「한글사랑」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우며 『發電機→낳음이, 梨花女大→배꽃계집큰배움터, 紫外線→넘보라살, 彈性力→튐성힘, 無線→민이음줄, 植物→물살이, 먹을거리→먹거리』 등 語源도 담기지 않고, 어법에도 맞지 않는 마구잡이 新造語를 「작두로 여물썰듯」 量産해 내는 것은 무책임한 국어 망가뜨리기의 典型이다.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02&articleId=177659
  
[ 2010-09-23, 19: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