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 비화
그날 묘지 봉헌식의 주제 연설자는 하버드大 총장을 지낸 에드워드 에버렛이란 유명한 학자-정치가-연설가였다.

남신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필자는 1968년 미국에 유학와서 첫 번째 여름방학인 1969년 여름, 석 달 동안 펜실베이니아 州 수도인 해리스버그란 곳에 있는 건축설계 사무실에서 일했다. 해리스버그에서 게티스버그까지는 한 시간도 안 되는 거리여서, 주말이면 식구들과 함께 서너 번 게티스버그를 구경간 적이 있었다. 필자는 그 당시 링컨이 누군지도 잘 모르던 때라 게티스버그가 美남북전쟁에서 제일 치열한 격전이 벌어졌던 역사적 관광지쯤으로 생각하며 게티스버그에 놀러갔었다. 링컨을 알게 된 후에는 지난 25년간, 아마 스무 번도 넘게 게티스버그를 다녀온 것 같다.
  
  美남북전쟁의 게티스버그 전투는 1863년 7월 초, 남부반란군 사령관 로버트 E. 리 장군의 7만여 명 군사와 연방군 사령관 조지 고든 미드 장군의 9만여 명 군사가 사흘에 걸쳐 죽기살기로 싸우면서 5만 명에 가까운 사상자를 낸 큰 전투였다. 게티스버그 전투 이후, 남부 반란군은 도망치면서 싸우는 군대가 되었고, 연방정부군은 반란군을 쫓아다니면서 싸우는 군대가 되었다. 전투가 끝난 후, 두 달 반쯤이 지난, 11월19일, 게티스버그 軍묘지를 봉헌하는 자리에서, 후세 세상에서 제일 유명해진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문(Gettysburg Address)'이 태어났다.
  
  게티스버그 전투에 관한 역사책은 셀 수 없이 많지만, 그 중 필자가 제일 흥미있게 읽은 책은 마이클 샤라란 작가가 쓴 '살인 천사들(Killer Angels)'이란 게티스버그 전투의 역사소설(1974년 출판)이고, 이 역사소설은 다시 'Gettysburg'란 제목의 4시간 반짜리 장편영화로 만들어졌다(1993년 제작). 또한 링컨의 게티스버그 연설문을 분석 정의한 책에는 개리 윌스란 역사가의 '게티스버그의 링컨(Lincoln at Gettysburg)'이란 책이 있다(1992년 출판).
  
  게티스버그 전투의 최고 영웅은 연방군의 좌측면을 1개 연대병력으로 끝까지 死守(사수)하여 연방군의 붕괴를 막은 조슈아 로렌스 챔벌레인 대령이었다. 챔벌레인은 전쟁 前 메인 州 보우든 대학에서 修辭學(수사학) 교수를 하던 학자였는데, 전쟁이 터지자 군대에 자원입대하여 수많은 전투에서 무훈을 세우고, 게티스버그 전투에서는 최고 수훈을 세워, 살아 생전에는 받기 힘든 '최고 武功훈장(Medal of Honor)'까지 받았다.
  
  1863년 11월19일, 게티스버그의 아침은 조용하고 따뜻했다. 게티스버그 묘지 부근에는 아직도 미처 매장하지 못한 軍馬들의 시체가 여기저기 썩고 있었고, 진흙 바닥에는 포탄에 맞은 구멍들이 여기저기 파여있었다. 그날 묘지 봉헌식의 주제 연설을 맡았던 사람은 하버드 대학 총장을 지낸 에드워드 에버렛이란 유명한 학자-정치가-연설가였다. 링컨은 대통령으로서 에버렛 다음에 잠시 한 말씀 하시라는 뜻에서 초청되었었다. 에버렛의 연설은 장장 2시간이나 계속되었다. 해는 중천으로 솟았고, 봉헌식에 모인 2만여 명 군중은 지루해하기 시작했다.
  
  링컨은 종잇장을 들고 일어섰다. 링컨의 안색은 창백했으나, 연설문을 든 손은 떨리지 않았다. 군중들은 에버렛의 연설 끝에 열심히 박수들을 쳐서인지, 대통령에게 보내는 박수는 따뜻했으나 곧 그쳤다. 링컨의 트럼펫같은 소리가 게티스버그 들판으로 퍼져나갔다.
  
  “지금으로부터 87년 前, 우리들의 國父들께서는, 자유에서 着想(착상)되었고, 만민은 평등하다는 大前提(대전제)에 입각한 새로운 국가를 이 땅에 건립했습니다.
   지금 우리는, 그러한 착상과 대전제에 입각해서 건립된 나라가 과연 영구히 존속될 수 있는가를 시험하는 크나큰 시련을 겪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 전쟁의 대격전지에 모였습니다. 우리는 이 격전지의 일부를, 그러한 나라가 존속되도록 이곳에서 생명을 바친 분들의 마지막 휴식처로 奉獻(봉헌)하고자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우리가 이 일을 해야 하는 것은, 全的으로 타당하고 적절합니다.
   그러나, 보다 더 큰 의미에서 생각해보면, 우리는 이 땅을 봉헌할 수도 없고, 神聖化(신성화)할 수도 없으며, 淨化(정화)할 수도 없습니다. 이 땅은, 이곳에서 싸우다가 戰死하신 분들이나, 살아남으신 모든 용감한 분들이, 우리가 무엇을 더하거나 뺄 수 있는 능력과는 상관없이, 이미 훨씬 더 신성하게 만들어놓으신 聖域(성역)입니다. 세상은 우리가 여기에서 하는 말을 별로 注目하지도 않을 것이고, 오래 기억하지도 못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저 분들이 이곳에서 한 일들을 결코 잊지 못할 것입니다. 오히려 우리 살아있는 사람들이, 이제까지 저 분들이 그토록 숭고하게 수행해온 이 未完(미완)의 성업에 온몸을 바치기로 맹서해야 할 것입니다. 오히려 우리 모두가, 우리 앞에 남겨진 이 크나큰 役事(역사)에 온몸을 바쳐야 할 것입니다. 이곳에서 영예롭게 전사하신 이 분들로부터, 우리는 이 분들이 자신의 몸을 던져 獻身(헌신)하신 그 大義에, 보다 더 큰 헌신을 맹서해야 할 것입니다. 말하자면, 우리 모두가, 여기에서 돌아가신 이 분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그리고 하나님이 보우하시는 이 나라가, 새로운 자유 속에서 다시 태어나고, 또한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가 이 지구상에서 영원히 존속하도록.”
  
  게티스버그 연설 다음 날인 11월 20일, 에드워드 에버렛은 링컨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보냈다.
  
  “각하께서 어제 봉헌식에서 정말 간결하고 적절하게 각하의 생각을 표현하신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찬사와 존경을 보냅니다. 어제 장장 2시간에 걸쳐 한 제 연설이, 각하께서 2분 간에 정확하게 표현하신 봉헌식의 의미에, 조금이라도 근처에 갔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 그보다 더 기쁜 일이 없겠습니다.”
  
  2010년 11월 19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
  http://nkgenocide.net
  http://nk-projects.blogspot.com
  
  
[ 2010-11-19, 14: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