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연평도를 보고
너희가 이 나라를 이끌어 가는 통치집단이란 말인가?

東索河(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속보와 함께 바다 건너 불타는 시꺼먼 연기가 하늘을 찌르는 연평도의 모습은 격렬한 전투가 벌어진 戰場 그 자체였다. 가슴이 울컥하면서 두 손은 부르르 떨린다. 이것이 내 조국 대한민국이란 말인가? 한결같이 쏟아지는 뉴스의 포물선은 오로지 면책을 위한 말,말, 말들만 쏟아놓고는 다시 주워담곤 하는 말의 난장판이다.
  
  
  이 나라엔 대통령도 국방장관도 없는 멍텅구리 나라란 말인가? 병신들 집합소 지하벙커는 잘도 찾아 기어드는구나. 에라이 벼락 맞아 뒤질 군상들아! 그러고도 너희가 이 나라를 이끌어 가는 통치집단이란 말인가? 차라리 탈북자들에게 이 나라를 맡기는 게 너희보다 훨씬 믿음이 가겠구나.
  
  
  대통령이란 자가 한 말은 미친 x도 아니고 어떻게 그런 말을 주둥아리로 내 뱉는단 말인가? 그대는 뭔가 큰 착각을 하나보는데 권력을 권력이라 생각말고 국민을 위해 스스로를 희생시켜야 할 자리가 그 자리다.
  
  敵의 포탄은 수없이 떨어지고 너의 자식같은 젊은 병사가 피를 뿌리며 죽어가는데 고작 하는 말이 "단호히 대처하되 확전으로 가지 않게 하라" 다시 포탄이 날아오자 "단호하되 악화 안되게 하라" 그리고 상황이 종료되고 난 뒤 미친 놈이 한 말“다시 공격해오면 몇 배로 응징하라” 이렇게 말한 자는 어느 나라 어떤 놈이냐? 천안함 장병 46명이 북괴의 만행에 의하여 수장된 지 불과 몇 개월 전인데 도대체 어쩌자고 앵무새 같은 말장난만 되풀이하고 있는가?
  
  또 한 놈은 “적의 포탄이 200발 정도 떨어졌다” 국민들의 여론이 비등하자 “적의 포탄이 50~60발 떨어졌다” 다시 국민들이 분통을 터뜨리자“북에서 100여 발 우리도 100여발 쏘았다” 마지막엔 다시 수정“적은 170여 발의 포를 쏘았다” 이 자는 공사장 인부냐? 아니면 부산 영도다리 포장마차 아저씨냐? 정말로 한심스럽다.
  
  그리고 눈만 뜨면 시뻘건 눈으로 포식하는 의원이란 놈들은 국가가 비상사태임에도 불구하고 멍청한 국방장관을 불러 청문을 하고 있으니 이 의원이란 자들은 무엇 하는 놈인가? 이들은 北으로 매월 얼마의 연금을 받아 챙기길래 하는 일이 한결같이 이 짓거리인가?
  
  이제 올 것이 오는구나 할 수밖에 없는 것인가? 영삼이 대중이 무현이 그리고 그 하수인들에게 대한민국 국민이 무릎을 꿇어야 하는 것인가? 왜 우리는 해방 前後 그리고 대한민국에 반항한 빨갱이들을 처단하지 않았는가? 친일파 이전에 이들부터 완전히 씨를 말려야 했는데. 어째서 이 놈들이 민주투사가 되는가? 이 놈들이 지금 우리의 젊은이들을 계속 죽이고 있질 않는가?
  
  “敵이 200발 쏘면 우리는 2,000발 쏘아야지요”한 어느 의원의 말이 생각난다. 그렇다. 우리가 제네들 보다 수십 배의 경제력을 가졌다 자랑만 하지 말고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일에 는 후 대응도 중요하겠지만 철두철미한 정보수집과 분석으로 우리도 이젠 선제타격을 할 수 있는 지혜와 용기를 갖기를 희망해 본다. 확실하고 치명적인 본때를 보여줄 때 저들도 감히 생명을 담보로 장난을 하지는 못할 것이다.
  
[ 2010-11-24, 17: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