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從北左派(종북좌파)세력 척결의 견인차돼야
지금이 反국가ㆍ反안보세력에 단호한 결단내려야 할 시점…‘관계기관 협의기구’ 마련해 조직적 대응 필요

金銀星(前 국정원 차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공산혁명은 黨員(당원) 중 골수분자 3%만을 가지고도 성공했다는 것이 역사적으로 입증되었다. 3%에 불과한 鹽度(염도)가 바닷물을 얼마나 짜게 만드는가?

소수 정당에 불과한 진보당, 그 중에서도 이정희 등 일부 黨權派(당권파)라는 자들이 全 국민을 속이고 벌인 狂亂(광란)이 그 동안 이 나라 정치와 사회 그리고 安保(안보)를 얼마나 흔들었는가? 거대 야당 민주당이 아직까지 저들과의 共助(공조)를 파기하지 못하고 눈치를 보는 것만 보아도 從北左派(종북좌파)세력의 무서움을 알 수 있다.

 
지독스런 從北左派세력, 이번 사건으로 결코 무너지지 않아
 
지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온 나라에 빨갱이들이 굿판을 벌이고 있고 국가 안보는 百尺竿頭(백척간두)에 서 있음에도 걱정만 태산이다. 이를 해결해야 할 국정원과 안보ㆍ수사기관들은 거의 넋을 놓고 있다. 참 답답하다. 이번 사건으로 從北左派세력이 끝장났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저들은 1當 100으로 혁명세력을 재건할 수 있는 무서운 이념과 투쟁력, 생존능력을 가지고 있다. 결코 얕보아서는 안 된다. 국정원을 비롯한 관계기관들은 정치일정에 움추릴 것이 아니라 진보당 사태를 계기로 삼아야 한다. 빨갛게 點火(점화)된 從北左派세력에 대한 경각심을 무기로 이참에 反국가·反안보세력들의 실체를 벗기고 섬멸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해방 後, 贊ㆍ反託(찬ㆍ반탁) 투쟁이 공산좌익세력 박멸의 계기가 돼
 
우리 선배들은 이런 위기를 어떻게 기회로 활용했는지 살펴보자. 해방 직후인 1945년 12월, 모스크바 3상 회담에서 한반도에 대한 信託(신탁)통치가 결정되자 이를 반대하는 우익세력과 지지하는 좌익세력간의 치열한 투쟁이 벌어졌다. 이로 인해 그간 지하에서 암약하던 공산주의 세력들이 모두 地上(지상)에 노출돼 贊託투쟁 대열에 참여할 수밖에 없었다.

이는 그간 水面(수면) 아래에서 수사망을 피해왔던 공산분자들을 색출, 검거할 수 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우리 선배들은 기회를 활용하는 준비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麗順(여순) 반란사건 계기로 肅軍(숙군)과 反共국가의 礎石(초석) 마련
 
1948년 10월 여수 14연대 소속 좌익분자들이 일으킨 麗順 반란사건을 奇貨(기화)로 각지의 공산세력이 蠢動(준동)한 것 역시 기간 중 암약하던 공산 세력들을 색출하는 적절한 기회로 활용되었다.

나아가 이승만 대통령의 단호한 좌익 척결 의지로 軍部(군부) 內 좌익분자들을 일제 소탕하고 국가보안법과 국군조직법 등을 제정, 反共국가로서의 초석을 마련했다. 위기 상황을 反轉(반전)의 기회로 적극 활용하는 지혜와 애국심이 있었던 것이다.
 
이처럼 6ㆍ25 戰亂(전란)에 앞서 대다수 좌익세력들이 제거된 것이 그나마 피해를 줄이면서 勝戰(승전)으로 이끌 수 있는 요체가 되었다는 것을 간과해선 안 된다.
 

YS 정권 초, 對北정책 조정회의에서 안기부 배제 추진
 
從北左派세력이 양성적으로 힘을 발휘하기 시작한 것은 김영삼 정부부터다. 그로부터 무려 20년간 좌익세력의 활동을 방치ㆍ방조해왔다. 이때 태어난 아기가 이제 20세 청년이 된 셈이다.
 
YS 정부가 출범하자 최초의 對北(대북)정책 조정회의에서 안기부를 배제했다. 안기부가 너무 보수적이라 회의에 방해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다행히 당시 金悳(김덕) 안기부장이 강력히 반론을 제기해 안기부가 겨우 자리를 회복할 수 있었다. 한때 同 회의를 주도하던 안기부가 미운 오리 새끼로 전락한 것이다.
 
이어 감사원에서는 안기부에 감사관들을 파견해 ‘평화의 댐’ 건설 목적과 과정을 監査(감사)했다. 그리고 안기부法을 개정, 정보조정협의회 제도를 폐지하고 국가보안법에서 찬양ㆍ고무죄와 不告知罪(불고지죄)를 폐기했다. 이때부터 안기부를 비롯한 정보ㆍ수사기관들의 公安기능은 20년 동안 弱化一路(약화일로)의 길에 들어선다.


노무현 정권, 과거 公安(공안)사건을 모두 容共조작으로 몰아
 
DJ 정권부터는 左派 사회단체들이 합법화되어 공세적인 좌익활동을 펴고, 노무현 정권에서는 관계기관들의 公安기능을 일부만 남겨 놓고 대폭 축소했다. 또 과거史를 규명한다며 과거 公安사건들을 조작으로 몰며 좌익 전과자들을 국가유공자로 지정하고 보상까지 했다.
 
김승규 前 국정원장은 재임 중 盜聽(도청)을 양심 선언해 검찰로 하여금 前ㆍ現職 요원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도록 했다. 결국 DJ 정권 당시 정무직 간부였던 인사들이 대거 구속됐다. 확인되지 않은 정보이나, 당시 좌파세력의 좌익활동이나 비리를 盜聽하는 것을 막고자 벌인 이벤트라는 說(설)도 나돌았다. 이러한 상황으로 국정원의 사기는 땅에 떨어졌고 결국 좌익이 판치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진보당 사건 계기로 從北左派세력 척결 못하면 영원히 기회 상실
 
진보당 사건은 그 동안 진보좌파세력을 비호했던 민주당과 “국내에 빨갱이가 없다”는 안철수 씨를 비롯한 몇몇 학자, 연예인들의 국가관과 세상을 보는 눈이 얼마나 편향되고 순진했는가를 증명하는 계기가 되었다.
 
국정원을 비롯한 공안기관들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저들의 드러난 범죄만으로도 고소ㆍ고발 없이 認知(인지)수사가 가능치 않은가?
 
지구상 어느 나라가 反국가 행위자들이 국회나 정당에 입성해 정치활동을 하는 경우가 있는지 조사해보라. 더욱이 국회의원은 한 사람, 한 사람 그 자체로 헌법기관이다. 대한민국 어느 헌법기관이 감히 國旗(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지 않는가? 이번 진보당 사건은 하늘이 우리에게 준 기회라고 생각한다.
 
관계 장관들은 合同 기자회견을 통해 종북좌익세력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국정원은 해체된 정보조정협의회를 재가동해야 한다. 검찰은 합동수사기구를 편성하여 암약한 종북좌익세력을 拔本塞源(발본색원)하는데 노력해야 한다. 이번 사건으로 진보당이나 종북좌익세력이 무너질 것이라고 여기면 나중에 더 큰 禍(화)를 당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하는 바다.

 

[ 2012-05-15, 10: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