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익희와 조병옥을 버린 민주당 正體性은 '좌파운동권'
대한민국 역사의 계승과 국가발전 청사진 대신 2000년의 6.15선언과 2007년의 10.4선언만을 계승한다고 밝히는 게 민주당의 수준

김광동(미래한국)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민주통합당은 제18대 대통령후보로 문재인을 확정했다. 문재인은 작년부터 민주당 후보군의 일원이 된 이래 오랜 경선 절차를 거쳐 제2당의 대선후보가 됐다. 그런데 문제는 문재인이 아직 민주당의 최종후보가 아니라고 하는데 있다.

문 후보 스스로가 안철수와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다짐하고 있고 민주당도 문재인이 최종후보인지 안철수로 후보를 바꿀 것인지를 명확히 하지 않고 있다. 지난 총선 때 맺은 진보당과의 연대의 지속 여부조차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이건 대선 80여일을 앞둔 국민 기만이다.

그런 민주당 태도는 이번 만이 아니다. 작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도 자기 당 공천을 철회하고 무소속 박원순을 지지했고 2010년 지방자치선거 때도 경기지사 공천을 포기하고 유시민을 지지했었다. 민주당은 정당 책임제를 가볍게 보는 것 같다.

매년 몇백억씩 국민세금을 지원받는 정당이 자기 책임은 회피하고 권력쟁취와 이익 극대화 전략에 따라 대선을 국민혼란으로 몰고 가겠다는 것이다. 혼란을 조성한 후 국민선동과 현혹으로 대선승리를 만들고 싶어하는 모양이다. 민주당이 문재인 후보는 최종후보가 아니고 단일화 이벤트가 또 있다고 하는 것은 정당 책임정치에 대한 모독이다.

더구나 민주당은 당 강령에서 대한민국이 이룩한 업적과 성공역사를 계승하기는 커녕 4.19 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1987년 노동자대투쟁만을 계승한다고 밝히고 있다. 제도권 정당인지 운동권 정당인지가 불분명한 역사인식이며 좌파 운동권 정당임을 표방하는 것이다.

민주당 강령은 우리 헌법의 기본가치인 ‘자유민주’나 ‘시장경제’을 삭제하고 대신 미국 쇠고기 수입반대투쟁을 전개하며 불법 폭력으로 얼룩졌던 ‘2008년 촛불민심의 열망을 계승한다’고 공표하고 있다. 대한민국 역사의 계승과 국가발전 청사진 대신 2000년의 6.15선언과 2007년의 10.4선언만을 계승한다고 밝히는 게 민주당의 수준이다.

민주당의 또 자신의 역사적 출발도 김대중 대통령이 1995년 만든 ‘새정치국민회의’를 기원으로 삼고 있다. 그래서 민주당엔 항상 김대중과 노무현의 초상화만 걸려 있다. 이승만, 박정희를 부정하는 것을 넘어 민주당 뿌리인 신익희, 조병옥까지도 부정하는 것은 민주당이 1980년대 좌파운동권 세력만 계승하는 정당임을 천명하는 것이다.

결국 현재 민주당 정체성으로는 민주당에 몸담고 있는 건전세력조차 종북 진보좌파 세력에 휘둘리며 숙주 노릇에 머무르게 만들게 하는 상황이다. 물론 그것은 들러리의 길이지 대한민국의 길이 될 수 없다.

정당은 그 나라의 사회간접자본(SOC)이다. 정당이 지향하는 가치와 능력이 곧 정치 리더십의 수준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민주당 후보가 된 문재인은 안철수와의 단일화라는 정치공학적 계산보다 먼저 민주당의 역사의식과 정체성부터 바로 잡아야 한다.

민주당을 대한민국 발전을 주도하는 중심 정당으로 바로 세우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그 결과를 보고 12월 19일 국민은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에 대한 결론을 내리게 될 것이다.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

[ 2012-10-01, 09: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