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格 추락의 主犯(주범)으로 전락한 검찰과 언론
全 前 대통령 一家 압수수색에 대한 斷想(단상)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전두환 前 대통령의 추징금 환수를 위해 검찰이 연일 强手(강수)를 두고 있다.
  
  全 前 대통령 내외와 자녀, 이혼한 며느리 등 친인척을 대상으로 한 압수수색이 사흘 째 계속됐다. 방송과 신문은 물 만난 고기를 보는 듯 연일 대서특필하고 있다.
  
  이 같은 모습에서 검찰과 언론의 비겁함을 느낄 수 있었다. 추징금 환수에 손을 놓았던 검찰은 그동안 무엇을 해왔는가? 얼마 전 시효를 몇 달 남겨 두고 이른바 ‘전두환 소급입법’이 국회에서 입법·발효되었다. 그로부터 며칠 후, 검찰은 부랴부랴 全 前 대통령 一家를 겨냥한 ‘무차별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이를 지켜본 全 前 대통령의 비서관 출신 민정기 변호사는 “검찰은 왜 죽은 권력에만 칼질을 하는가”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차제에 검찰은 全 前 대통령 뿐 아니라 김영삼·김대중·노무현 등 역대 대통령의 자녀와 친인척들의 재산실태와 형성과정 등 모든 內幕(내막)을 파헤쳐 그간의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그렇지 않고선 ‘권력의 侍女(시녀)’라는 비난에서 자유로워지기 힘들 것이다.
  
  노태우 前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김영삼 前 대통령 측에 3,000억 원의 정치자금을 건넸다고 記述(기술)했고, 진로그룹 장진호 前 회장은 김대중 前 대통령 측에 600억 원의 정치자금을 줬다고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폭로했었다. 그런데 검찰은 왜 全 前 대통령 件에만 强手를 두는가?
  
  2012년 초 검찰은, 노무현 前 대통령의 딸 노정연의 불법外貨(외화) 밀반출 혐의에 대해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사건을 종결지어 버렸다. 전재국의 혐의는 무겁고, 노정연의 혐의는 가벼운가?
  
  언론도 필요 이상으로 흥분하고 있다. 전재국의 회사에서 압수한 佛像(불상)이 대단한 작품인 것처럼 보도했으나 지난 18일 MBN-TV <송지헌의 오늘>에 출연한 이상문 씨(도자기 감정 전문가)는 ‘불상과 도자기류는 모조품이거나 고가품이 아니다’라는 요지의 주장을 했다. 19일 JTBC <뉴스콘서트>에 출연한 양태석(화가이자 미술평론가) 씨도 비슷한 주장을 했다.
  
  문제의 불상은 외국 작품으로 언론에서 10억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선호도가 아주 낮은 저가품이라고 평가했다. 언론에서 보도하는 박수근, 천경자, 이중섭 씨 등의 그림도 진품은 구하기가 어렵고 모작품이 많이 거래되고 있는 만큼 미술작품에 대한 속단적 평가는 바람직하지 않으며 검찰의 공식적인 감정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의 의견이 이러함에도 언론은 마치 수 억 원대의 眞品(진품)인 양 ‘뻥튀기 보도’를 하고 있다. 너무 감정적이고 선동적이다. 언론이 ‘선동기관’으로 전락하면 사회는 분열되고, 國格은 추락한다.
  
  ‘사회적 公器(공기)’인 검찰과 언론이 國格을 떨어뜨리는 데 앞장서는 것 같아 씁쓸하다.
  
[ 2013-07-19, 10: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