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사이버 테러
해킹 대상 의원·보좌진 30~40명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이 지난 8월15일 이후 9월4일까지 청와대·국방부·외교부·통일부 및 국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월20일 국정원이 국정감사 과정에서 밝힌 내용이다.
  
  해킹당한 의원 3명은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외교통으로 꼽히는 길정우 의원(전 외통위원), 국방위 소속 장성 출신으로 모두 새누리당 소속이다. 이밖에도 여야 보좌진 10여 명의 PC와 e메일 계정을 해킹해 자료를 빼냈다. 이밖에도 해킹의 대상이 된 의원과 보좌진은 30~40명에 달한다.
  
  북한은 세계 2-3위 수준의 해킹능력을 자기고 있으며 한국을 상대로 무차별 사이버 테러를 벌인다. 사이버전 인력만 6,000여 명에 달한다. 2014년 국회에 보고된 바에 따르면, 2009~2013년 한국의 손실만 8,600억 원에 달한다. 한국의 원전(原電) 자료와 대통령의 통화 내용까지 해킹한다.
  
  국정원은 북한의 사이버 남침에 대비해 해외에서 해킹 프로그램 등, 장비와 기술을 사와야 한다. 공군의 전투기 도입과 같은 대북(對北) 정보기관의 자위적 조치다. 지난 7월 국정원의 이탈리아 해킹팀 사(社)로부터 20여 명 분의 해킹 소프트웨어 구매를 가지고 야권은 “민간인 사찰” 의혹과 함께 “반국가적 범죄” “스마트폰 불법해킹” “민주주의 인권유린(이상 7월17일 문재인 대표 발언)” 등을 주장했다. 새민련 홈페이지에는 “국정원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는 그림이 달렸었다. 새민련이 북한의 이번 여의도 사이버 테러에 대해 어떤 반응을 내놀지 궁금하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 2015-10-21, 11: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