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장관 탓이다
理念과 體制, 이것을 지키는 투쟁을 피해온 黃장관에게 이념과 체제의 핵심인 역사전쟁의 지휘봉이 맡겨져 있으니 아찔한 일이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황우여(黃祐呂) 장관 탓이다. 많은 부분이 그렇다. 좌편향 교과서 문제의 시정(是正)이 거칠게 나가는 배경에 장관이 있다는 말이다. 그는 국민을 상대로 한 적극적인 설명(說明)과 설득(說得)에 나서지 않는다. 미온적이다. 언제나 되풀이 된갈등(葛藤) 회피적 본능만 보인다. 손에 흙 묻히긴 싫어도 열매는 먹고픈 웰빙주의 관료처럼 비춰진다. 소위 진보와 좌파에 밉보여 국회의장 꿈이 그르칠까 긍긍하는 기회주의 속살마저 내비친다 

문재인 새민련 대표는 27일 밤 서울 광화문광장 연설에서 황우여 교육부 장관도 저에게 자기 뜻이 아니라 윗선의 뜻이라 했다고 말했다고 했다. 장관이 그런 적 없다고 화들짝 놀라자 대표는 우리 황 부총리님 제가 좋아하는데, 입장을 난처하게 해드리고 싶지 않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자꾸 키우지 마십시오라고 기자들에 충고(?)했다. 역사로 전쟁을 한다는 여당이 적장(敵將)좋아하는장수를 앉혀서 싸우고 있다니 코믹한 일이다. 

교과서 국정화 TF 비밀(秘密) 운영도 장관 성격이 투영된 듯하다. 한밤 중 쳐 들어간 야당은 물론 정상적 행태가 아니다. 국정감시 활동이 아니라 공무집행 방해에 가깝다. 실제로 교과서 문제는 담당 부처가 이미 발표한 업무다. 장관이 국정화 여부를 결정 안했다고 말한 8일보다 3일 먼저 팀이 만들어 졌지만, 결정에 앞서 내용을 점검할 필요도 있다. 기존 조직에 한계(限界)가 있을 때 한시적(限時的)으로 새로운 조직을 꾸리는 것 역시 통상적인 행정행위다. 요컨대 TF팀 구성은 불법(不法)이 아니다. 

문제는 교육부 TF팀의 운영방식이다. 비밀주의(秘密主義)는 가뜩이나 교과서 문제의 실태를 정확히 모르는 상당수 국민에게 뭔가 켕기는 일이라는 오해를 키운다. 친일·독재 미화 공작을 한다는 선동에 힘을 싣는다. 역사를 바로세우는 올바른 일을 하는데 왜 걱정을 하느냐, 두려워 말라고 한 박근혜 대통령의 13일 수석비서관회의 발언과도 배치된다. 맞는 말이다. 황우여 장관은 올바른 일을 하는데 왜 국민과 야당을 상대로 당당(堂堂)히 설명과 설득에 나서지 않는가?

장관 체질이 그렇다. 좋은 게 좋은 거다, 적당한 타협을 선()으로 여긴다. 그의 정치적 이력에 악()에 대한 의로운 분노를 찾기 어렵다. 2012년 몸싸움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당내 소장파와 만들어 낸 국회선진화법도 장관 작품이다. 그는 여의도 동물국회를, 기초적 민생 관련 법안도 만들지 못하는 식물국회로 퇴화시켰다. 당 대표 시절인 201312월엔 소위 국정원개혁특위 관련법 개정안을 끌어냈다. 야당의 국정원 무력화(無力化)주장에 야합한 것이라는 보수층의 집중적 비난을 받았다

장관은 지난 해 24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제 통일은 더 이상 이념(理念)과 체제(體制)의 문제가 아니라 민족의 공동생활체 복원과 개인의 삶을 향상시키는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했었다. 理念體制, 이것을 지키는 투쟁을 피해온 장관에게 이념과 체제의 핵심인 역사전쟁의 지휘봉이 맡겨져 있으니 아찔한 일이다. 지휘봉 또 다른 한 쪽엔 북핵은 약소국이 당연히 추구할 수밖에 없는 비장의 무기라는 김상률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포진해 있으니 더욱 난감하다. 내부의 진용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면 바깥의 싸움은 어려워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 2015-10-31, 02: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신차리자    2015-11-02 오전 10:01
황우여나 김상률 그리고 전임 교육부 수장 서남수까지... 기회만 되면 총을 거꾸로 들 사람들이 아닌가? 이들을 믿고 어떻게 이 국면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말인가? 잠이 오지 않는다. 이러한 위인들을 그 중요한 자리에 앉힌 박대통령이 원망스럽다. 그렇게도 사람이 없는가, 아니면 사람을 볼 줄 모르시나? 제발 지금이라도 적재적소의 인사를 단행해 주시기를 바란다. 제발...!
   白丁    2015-11-01 오전 2:36
후진 대한민국 국회를 선진화 시키신, 憲政史에 찬란히 빛날, 국회의장 깜으로 손색이 없으신, 不世出의 국회의원 님 !!!
   산해    2015-10-31 오후 11:37
황우여 장관을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한것은 대통령이다. 이런 사람을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한것은 전적으로 대통령의 잘못이다. 이런 장관이 야당대표에게 헛튼소리 하고 다니는 이런분은 파면감이다. 이런사람을 여당 공천을 주면 여당도 몽탕 물에 빠져 죽어야 한다
   기본정석    2015-10-31 오후 9:14
보아하니 장기판의 장수로 나갈 인물이 아니라 옆에서 훈수를 두는 스타일이다.그러니 그냥 옆에서 보게 위치를 바꿔야겠다.
   zuocap    2015-10-31 오후 5:02
검인정 교과서라도 교육부에서 심사위원이 기초조사에서 내용 오류 표기 오류 등을 심사하고 본심사에서는 교과서로서의 적합성 여부를 심사하여 검인 해주는 걸로 아는데 그동안 뭘했나? 그리고 국정으로 하겠다면 단순히 논난이 있어 국정으로 하겠다고만 하지 말고 정부의 역사관을 명확히 밝히고 현 교과서가 어떠한 내용이 문제가있는지 하나 하나 적시하고 어떤 취지로 바로잡겠다고 국민에게 홍보할 필요가 있다. 
균형이라니 교과서도 여론의식해서 이리저리 저울질해고 만드나?

   토마스    2015-10-31 오전 11:42
태평성대에 이웃집 아저씨라면 좋을 양반일겁니다만 북핵 머리에 이고 살고있고, 한미일 삼각동맹에서 한국잡아떼어내려는 중화인민공화국 수작넘어 압박들어오는 상황에 이 양반은 도대체 코빼기도 안보이다가 교육부에 있는 바람에 빠지고 싶을 역할 억지 춘향이 아닌가 싶습니다.
   파나마    2015-10-31 오전 6:48
은퇴해야 할것,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