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야당
憲法과 事實을 무시한 最弱야당의 잔혹극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 안철수 + 박원순 이른바 문··박 연대. 대표 속내는 뻔하다. 계파 없는 박원순, 안철수의 대중적 기반을 흡수해 당권(黨權)을 유지할 꼼수다.

13
일 갤럽 조사 호남지지율 5%는 김무성 대표(9%)에 뒤졌다. 새정련이 24곳에서 단 2곳만 승리한 10·28재보궐 선거. 투표율 64.5%가 나온 야당 텃밭 신안에서 3위로 밀렸다. 12~14일 중앙일보 조사연구팀 여론조사에 따르면, 새정련 지지자 703명 중 59.6%문재인 대표론 총선·대선 어렵다고 나왔고 첫 번째 대안은 지도체제 변경(39.2%)로 나왔다 

문제는 절차와 목표다. 문재인 당 대표 임명의 근거는 전당대회(全黨大會)를 통한 당헌·당규다. 지도체제 변경은 역시 전당대회를 거쳐야 한다. 대표 궐위(闕位) 등 비상 상황엔 비상대책위를 구성해야 한다. ··박 연대는 이해(利害)에 따른 당헌·당규 무시요,  법치(法治)가 아니라 인치(人治) 

박원순 시장의 지도부 참여도 문제다. 당원으로서 최소한 행위가 아닌 적극적 개입(積極的 介入)공무원 정치 중립, 선거 중립의무 위반이다. 이를 피할 묘책(?)을 썼다면 그 역시 위법 논란을 피하기 어렵다. 시장의 청년수당대표가 총선공약으로 쓰겠다는 발언 역시 마찬가지. 재정건전성(財政健全性)을 무시하는 포퓰리즘 발상이다. 지금 절박한 과제는 노동개혁을 통한 일자리 창출이다. 이밖에도 영남 인사 3인의 결합은 나빠진 호남의 민심을 더욱 상처 낼 것이다.

새정련 간판도 바뀔 것 같다. 작년 3월 민주당과 창당준비위 단계이던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연합을 기계적 조합한 이름이 불만인가 보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포장을 바꿀 생각인데 2000년 이래 8번째 개명(改名)이다. 새천년민주당 창당 때는 1000년 정당 운운했다.

130석 거대야당은 나라를 경영할 비전과 대안(代案) 제시 대신 반대를 위한 반대에 매달렸다. 14일 시위의 불법과 폭력에 대해서도 언급이 없다. 선거로 실패(失敗)가 확인된 노선(路線)과 세력(勢力)의 청산 없이는 개혁(改革)은 구호로 그친다. 헌법(憲法)과 사실(事實)을 무시한 역대 최약(最弱) 야당의 잔혹극이 반복된다 

안철수 의원의 화법이 묘(妙)하다. 그는 『셋이 손만 잡으면 살 길이 열리냐』며 부정·부패 척결, 낡은 진보 청산, 수도권 비전위 구성 등 혁신안 수용을 주장해오더니 최근 입장이 누그러졌다.『국민신뢰 얻기 위한 본질적 변화와 실천』을 말해 온 安의원이 문·안·박 연대를 덥석 문다면 당장 공천권 나눠먹기로 개혁을 갈무리할 것이냐는 비판에 직면할 것이다. 이미 고사(枯死)된 공공재 「안철수 현상」의 또 다른 사망이 되고 만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 2015-11-21, 11: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유신    2015-11-22 오후 11:15
새민련?
머하는데?
정은이 도와주는 데?
   임전무퇴    2015-11-21 오후 9:34
솔찍히 새민련은 귀태정당 아닙니까?
대선 직후 노무현계와 김대중계는 각기 찢어져서 각자 갈길을 가야했을 사람들이
억지로 한울타리에 살고 잇는것 아닙니까?

이로 인하여 국민의 불편이 어디이며, 대한민국의 분열및 어너지 낭비가 어디 입니까?

돌이켜 보면 이들로 인한 대한민국의 혼란이 어디 입니까?

이것이 역적질이 아니고 뭡니까?

새민련은 귀태 정당 입니다.
찢어져야 정상 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슬픔도 사치인 귀태정당 새민련 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