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에 대한 '졸속재판‧인민재판'은 안된다!
憲裁를 겨냥한 협박이 계속되면, (憲裁는) 공정한 재판을 할 수 없으니 협박이 끝날 때까지 절차를 중단하겠다고 경고해야!

金平祐(변호사·前 대한변협 회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대통령을 쫓아내는 것은 아무리 탄핵이란 절차를 거쳤다 하더라도, 나라의 안정과 國格(국격)을 떨어뜨리는 비상한 조치이므로 마치 일반 형사사건에서 사형죄를 인정하는 절차처럼 돌다리도 두들기며 가듯 신중하고 또 신중해야 한다. 일개 下級(하급) 공무원이나 지방 공무원을 비리나 不正(부정)을 이유로 쫒아내는 것처럼 즉결재판이나 인민재판 하듯 다루면, 우리나라는 걷잡기 어려운 정치적 後폭풍을 맞을 게 분명하다. 이런 점을 염두에 둔다면 무엇보다도 외형적인 점, 즉 절차를 신중하게 진행하여야 한다.
  지난 12월9일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을 헌법·법률위반으로 헌법재판소에 소추하였다. 訴追(소추)는 국회나 검찰 등 국가기관이 하는 고발이다(국민이 하는 것은 고발이라 하고 정부가 하는 것은 소추라 한다). 이제 공은 국회에서 헌법재판소로 넘어갔다. 국회의 고발이 옳은지 그른지를 헌법재판소가 재판 절차를 거쳐 6개월 안에 판결하도록 되어 있다. 소추 당한 대통령이나 기타 공무원이 직무상 헌법이나 법률에 위반된 행위를 했다고 인정되려면, 재판관 9명 중 6명 이상이 동의하여야 한다.
  
  이 요건은 헌법재판소가 국회에서 만든 법률이 헌법에 위반되었다고 인정하거나 또는 행정부의 법령이 헌법에 위반된다고 인정할 때, 심지어 검사의 처분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인정할 때 요구되는 특별 의결 정족수다. 대통령, 법관 등 고위직 공무원의 직무 행위는 국회의 결의나 행정부의 명령과 마찬가지로 헌법상 권위를 推定(추정)받기 때문이다.
  
  아무리 국회가 3분의 2 특별 정족수로 고발했다 하더라도 대통령, 法官(법관) 등의 직무행사를 헌법이나 법률에 위반된다고 인정하려면 그만큼 신중해야 한다. 특히 대통령은 국민 전체의 직접·평등·비밀·보통선거에 의하여 선출된 국가의 원수이므로 일반 법관이나 장관, 검사 등의 고위직 공무원을 쫓아내는 것과는 비교가 안 된다. 국회의원의 숫자는 300명이고, 법관이나 검사의 숫자는 2000여 명을 넘으며, 장관급 공무원도 100여 명이지만 대통령은 단 한 명이다. 대통령을 탄핵해서 쫓아내는 것은 혁명이나 쿠데타에 버금가는 政變(정변)이다.
  
  미국과 같은 나라에서는 240년의 헌정사에서 단 한 명의 대통령도 탄핵으로 쫓아내지 않았다. 王政국가에는 물론 王을 탄핵하는 제도가 없다. 독일 같은 내각책임제 국가에서는 총리가 국정을 맡고 대통령은 상징적 존재라고 하지만 어쨌든 대통령을 탄핵으로 쫓아냈다는 이야기는 아직 듣지 못했다. 대통령을 탄핵으로 쫓아낸 나라는 거의 예외 없이 아프리카, 南美 등의 후진 국가이다. 우리나라는 12년 전에 국회가 노무현 대통령을 공무원 선거중립법 위반으로 고발했으나 憲裁(헌재)에서 기각하여 가까스로 후진국의 오명을 피했다.
  
  대통령제 국가에서 대통령은 나라의 원수이고, 국군 통수권자이며, 현대 외교의 핵심인 頂上(정상) 외교의 주체이고, 경제, 문화, 사회정책의 최종 결재자이다. 이런 대통령을 쫓아내는 것은 아무리 탄핵이란 절차를 거쳤다 하더라도, 나라의 안정과 國格(국격)을 떨어뜨리는 비상한 조치이므로 마치 일반 형사사건에서 사형죄를 인정하는 절차처럼 돌다리도 두드리며 가듯 신중하고 또 신중해야 한다. 일개 下級(하급) 공무원이나 지방 공무원을 비리나 不正(부정)을 이유로 쫒아내는 것처럼 즉결재판이나 인민재판 하듯 다루면, 우리나라는 걷잡기 어려운 정치적 後폭풍을 맞을 게 분명하다. 이런 점을 염두에 둔다면 무엇보다도 외형적인 점, 즉 절차를 신중하게 진행하여야 한다.
  
  예컨대 被(피)고발자인 대통령 측에게 증거 신청이나 변론 기회를 충분히 주고 어떠한 경우에도 정중하게 대통령에 대한 예의를 지켜 만에 하나라도 국민의 오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 특히 법정 심리기간이 6개월인 점을 고려하여 최대한 그 기간 내에는 被고발인 측의 증거 신청이나 변론 요청을 가볍게 기각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이번 ‘고발[訴追]’은 언론과 야당, 그리고 촛불 시위대가 지난 한 달여간 마치 모래폭풍을 일으키듯 대통령 下野(하야)란 여론몰이에 나선 뒤 탄핵 표결까지 해치워 버렸다는 평가가 많다. 실제로 被고발인(注:대통령) 측에겐 아무런 辯訴(변소)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憲裁는, 고발혐의 내용을 검토하기에 앞서 국회의 訴追의 배경과 그 違憲(위헌) 여부(적법절차 여부)를 우선적으로 심리·검토하여야 할 것이다.
  
  지금도 언론과 야당, 시위대들은 憲裁를 겨냥해 한 달 만에 심리를 끝내라, 국민의 심판이 끝났으니 재판할 것도 없다, 下野할 때까지 시위를 계속 하겠다 등 憲裁를 무시·협박하는 언행을 멈추지 않고 있다. 저들의 불법적인 협박이 계속되면 공정한 재판을 할 수 없으니 협박이 끝날 때까지 절차를 중단하겠다고 경고하는 것도 고려하여야 할 것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헌재는 졸속 인민재판, 정치재판을 하여서는 아니된다. 만에 하나 그런 졸속처리가 된다면 이 나라의 법치주의는 끝이다.
  
  우리나라에 그런 일이 없기를 기도하며 밤새워 이 글을 쓴다.
  
  2016. 12. 14. 金平祐(김평우)
  (한국·미국 변호사, 제45대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2012년부터 UCLA 비지팅 스칼라)
[ 2016-12-15, 11:2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반도지기    2016-12-16 오전 11:10
귀하의 글에 전혀 동의할수 없다. 사법계의 원로라는 분이 이토록 무지한 말을 하는가.
인민재판이란 사전에 시나리오가 정해져 있고 그 시나리오대로 결정하는 것이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고 그 법에 의하여 지금 진행디고 있다. 많은 국민들이 소란피우 는것에 법관들이 영향을 받지 않을가 걱정하는 모양인데 여기에 영향을 받을 법관이라면 사법계를 떠나는게 정도다. 귀하는 대한민국을 야만국의 어린애들 정도로 보는 모양인데 참으로 가소롭다.
   himmel    2016-12-15 오후 9:44
김평우 변호사님,
지금 미국에 체재 중이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일시 귀국하셔서 헌재의 탄핵재판에서 박근혜 대통령 측의 변호인을 자원해서 맡아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대한변협 회장을 지내신 경력 뿐 아니라 김평우 변호사님의 변호사로서의 출중한 능력을 전부터 잘 알고 있기에 드리는 말씀이오니 부디 용단을 내려주시길 다시 한번 머리 숙여 부탁드립니다.
   파나마    2016-12-15 오후 6:06
김평우-변호사님께 감사! 진정한 법의 정신에 감동!
   바람이여    2016-12-15 오후 5:08
이건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라 방종을 뒤집어 쓴 무정부국가 비상사태입니다.
종북좌파와 야당이 판결을 다 해놓고 헌법재판관들에게 판결문을 쓰라는 거지요.
   정중히    2016-12-15 오후 3:04
현 야당의 과거 국가반역죄에는 언론과 여론과 검찰이 모른척 외면하더니
대통령에게는 형이상학적 도덕률을 적용하려는 태도에 아연실색하게 된다..
"이게 나라냐" "악인은 흥하고 정상인은 죽어야 되는 게 정의인지"
도무지 납득할 수 없다..

야당 패거리들의 후한무치는 잘 알아왔지만, 같은 보수라는 자들도
반역자들과 싸우려 하지 않고 자기편의 티끌을 부풀리는 데
광분하고 있는 꼬락서니가...
누가 보수의 가면을 쓰고 있는 지.. 옥석구분을 하게 해주는 사태인 것 같다..

   뱀대가리    2016-12-15 오후 1:24
헌법재판소는 옷깃을 여미고 엄중한 판단을 내리되, 야당들이 요구하는 말도 안되는
번갯불에 볶아 먹듯 속결하는 愚를 범하지 마십시오,
   황병장    2016-12-15 오후 1:23
헌재 협박도 통하는 나라인가요? 심각성이 느껴집니다.. (앞서, 속도를 내겠다는 말도 있었고..)
기우(杞憂)에 지나지 않길 바래 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