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근대화의 原点, 조슈(長州)五傑
(2015. 3. 22. 산케이 신문)

펀드빌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다섯 명의 조슈(長州, 現야마구치현) 청년들이 청운의 꿈을 안고 영국
유학갔다. 이들은 '조슈(長州)五傑'로 불린다. 이토 히로부미(伊藤博
文), 이노우에 가오루(井上馨), 이노우에 마사루(井上勝), 엔도 긴
(遠藤謹助), 야마오 요조(山尾庸三)는 당시 거의 알려지지 않은 인물들
이다. 유학중 이들이 찍은 사진이 있는데 영국 도착해 1개월 후(1863년
6월) 양복차
림으로 사진관에서 찍은 것이다. 사속 청년들 모습은 
범해 보인다.  

이 유학(留学)은 日本이 근대화를 지향하면서 내딛
발걸음이자, 특히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에게 있어서는, 그의 스승 '요시다 쇼인'(吉田
松陰)의 뜻을 계승하는 일이기도 했다. 이노우에 가오루(井上馨)의 경
우, 번(藩, 쇼군 휘하 여러 다이묘<제후>가 통치하는 지방영토)의 근대
화를 도모하기 위해 서양식 해군이 필요하다고 조슈번(長州藩, 現야마
치현)에 건의했는데 이것이 실현된 케이스다. 

이들 다섯 명을 뒷바라지 해준 것은, 일본 근대 군
대의 아버지로 불리는 
무라타 조로쿠(村田蔵六)였다. 다섯 명이 유학길에 오르기 직전, 무라타
(村田)는 요코하마(横浜)의 요정 '사노시게루'(佐野茂)에서 이들을 위한
연회를 열어주었다. 여기서 다섯 명은 머리를 깎고 양복으로 옷을 갈아
입었다.

이들은 무라타(村田)의 알선으로 '저지 매디슨 상
회'(商会)가 수배한 작
은 증기선을 타고 상해(上海)를 향해 출발했다. 조슈번(長州藩)이 다섯
명의 유학비으로 '저지 매디슨 상회'(商会)측에 지불한 금액은 5억
(億円)이었다. 

영국에서는, 런던대학UCL의 윌리엄 교수가 이들
다섯 명을 돌보아 주었
다. 윌리엄 교수는 런던과학협회 회장이었다. 교수의 집은 방이 비좁아
다섯 명 모두가 기숙할 수가 없었다. 때문에 이노누에 가오루(井上馨)와
야마오 요조(山尾庸三)는 화가인 쿠퍼氏 집에 기거했다. 런던대학UCL은
다른 대학에서 흔히 보이는 종교적 색채가 없었다. 종교가 가미되면 아무
래도 차별(선입관)이 생기기 마련이었지만, 이곳에서는 자유로운 환경에
서 과학과 기술을 익힐 수 있었다.

이노우에
마사루(井上勝)에 관한 책 '井上勝'(老川慶喜 著)에는, '분석
화학의 강의 외에 지질과 광물에 관한 학문을 전공했다'고 나와 있으며,
관련 수료증을 통해, 이노우에 마사루(井上勝)가 지질학 글래스에도 적(籍)
을 두었던 사실을 알 수 있다. '저지 매디슨 상회'(商会)의 소개로 이노
우에 마사루(井上勝)는 철도와 광산을 시찰하게 된다. 유신(維新) 후에,
철도의 아버지로 불리게 된 이노우에 마사루(井上勝)의 원점(原点)이
여기에 있었다.

다섯 명은 영어 때문에 애를 먹었지만, 막부가 편찬한 '蕃
書調所編纂'(반
쇼시라
베쇼헨산) 英日(英和)사전을 찾아가면서 영자신문을 읽는 일을
일과(日課)
로 삼았다. 이를 통해, 다섯 명은 당시 세계의 정세를 파악할
수 있었다. 
요시다 쇼인(吉田松陰, 막부의 근兵學家)이 설립한 쇼카손
주쿠(松下
村塾)에서 일찍이 길러 둔 독서력이 영국에서 유감없이 발휘
되었다
.

다섯 명은 잉글랜드 은행을 보고 감탄했고, 당시 세
계 제일로 불리던 조폐
공장도 시찰했다. 메이지(明治) 시대가 되어, 이와쿠라시세쓰단(岩倉使節
団, 明治정부가 1871~1873에 걸쳐 구미지역을 시찰한 사절단)의 부리
(副使)에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임명되어 미국과 유럽의 산업을
시찰하게 된 발상의 원점(原点)도 바로 이곳에 있었다.

1864년 1월 영국신문은, 일본 요코하마(横浜)에서
생한 나마무기(生麦)
사건(1862년 8월, 일본내 영국인 피살사건)에 따른 日英간 보상금 협의
등이 난항을 겪으면서 영국 해군 함선이 사쓰마(薩摩, 現가고시마) 지역
을 압박하여 開戰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를 접한 다섯
명은, '우리 번(藩,조슈=야마구치)의 시모노세키(下関) 쪽에서도 분명
開戰 되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리고 서로 협의한 끝에, 이노우에
가오루(井上馨)와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귀국하기로 했다.

그 때 다섯 명은, 조슈번(長州藩)이 외국선(外国船)
을 물리치는 양이
(攘夷)로부터 탈피하여, 開國을 통한 근대화의 길로 나가는 것을 한
루 속히 선택하지 않으면 일본은 국제사회로부터 낙오될 수 밖에 없
다는 결론을 내렸다.   

영국에서 일본까지 가는 데에는 거금이 든다. 두 명
은 1864년 3월, 운임
이 저렴한 범선을 타고 런던을 출발하여 희망봉을 거쳐 마다가스카르로
향했다. 도중에 폭풍우를 만나 거의 난파할 뻔하기도 했다. 그리고 상해
(上海)를 경유하여 6월에 요코하마(横浜)에 도착했다. 런던에 계속 유학
했던 나머지 세 명 중, 이노우에 마사루(井上勝)는 철도, 엔도 긴스케
(遠藤謹助)는
화폐제조와 화폐인쇄, 야마오 요조(山尾庸三)는 조선(造
船)과 기계공학을 각각 전공했다.


英国留学生の集合写真。後列左から遠藤謹助、井上勝、伊藤博文、前列左から井上馨、山尾庸三(出典・井上子爵銅像建設同志会「子爵井上勝君伝」=霊山歴史館提供)

 
조슈번(長州藩, 現야마구치현) 출신 다섯 명의 영국 유학(1863년~) 
  사진.
(뒷편 左로부터3명, 앞편 左로부터2명 順)
 
○엔도 긴스케(遠藤謹助, 1936~1893),
 
○이노우에 마사루(井上勝 1943~1910),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1841~1909, 初代, 第5代, 7代,
     10代 '大日本帝國內閣총리大臣'),
 
○이노우에 가오루(井上馨, 1936~1915),
 
○야마오 요조(山尾庸三, 1937~1917)

언론의 난
[ 2017-08-11, 19:20 ] 조회수 : 983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