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여행 중 만난 사람들과의 대화편 2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My travel experience story 24.

- talking with people in the cruise 2 -

(크루즈여행 중 만난 사람들과의 대화편 2) 

셋째, 스웨덴 가족. 노부부老夫婦, 두 아들(한 명은 기혼, 한 명은 대학생), 며느리와 손자. 언뜻 봐도 한 가족으로 보인 이 분들에게 다가가서 물었다. “모두가 한 가족으로 보입니다만 그러신가요?” 밝게 웃으시며 할머니가 열심히 자기 가족을 한 명씩 소개하셨다. 사실 그분의 며느리는 어제 파도타기(서핑)에서 이미 나와 대화를 나눈 적이 있어서 구면舊面이었다. 파도타기에 도전하는 사람들은 모두가 초보자였다. 그래서 처음엔 넘어지기를 반복해가며 서로 웃고 격려하는 과정을 거친 뒤 마침내 홀로 서기에 성공을 한다. 어쨌든 이 며느리는 나보다 훨씬 파도타기를 빨리 터득하는 기량技倆을 발휘해서 놀랬다는 말을 했더니 이 할머니의 며느리 자랑이 끊임없다. 칭찬은 아무리 많이 해도 지나치지 않는 법. 아무튼 3가족이 다 모여서 크루즈 여행을 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다고 했더니 이 노 부부 역시 같은 말을 했다. “우리는 아주 행복한 가족입니다. 바로 지금 이 순간은 아주 행복한 시간이에요. 모두가 모여 장기長期 여행을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요. 서로 생활환경과 생각이 많이 다르니까요.” 마치 한국에선 이미 사라진 먼 옛날의 대가족 문화를 보는 듯해서 더욱 부러워보였다. 

Third, the Swedish family. Old couple, two sons (one married, one college student), daughter-in-law and grandson. I came to these people who looked like a family and asked them. "Everyone looks like a family members, right?" She smiled brightly and the grandma worked hard to introduce her family. In fact, his daughter-in-law had already had a conversation with me in surfing yesterday. Everyone who challenged surfing was a beginner. So, at first, after repeatedly falling over and laughing and encouraging each other, we then finally succeed in standing alone. Anyway, I told her that her daughter-in-law had a talent for learning to surf faster than I was. When she heard my compliments about her daughter - in - law, this grandma continued to boast her daughter - in law endlessly. Well, praise can not go too far. Anyway, I told the grandma that it was very good for her family of three generations to have a cruise trip. They agreed with me. "We are a very happy family. Right now this is a very happy moment. It’s almost impossible for everyone to come together for a long trip. I think that living environments and thoughts are very different from each other." When I heard her, I felt like I was seeing a long-ago large family culture that had already disappeared in Korea. So they looked more happier. .

넷째, 호주인 부부. 60대 초반. 미소형微笑形 부부. 이 분들도 이야기를 듣고 보니 크루즈 애호가들이었다. 카리브해 크루즈 경험담을 말하면서 무엇보다도 강조하는 것은 그 분들이 이용했던 크루즈는 20만 톤급 초대형이었다는 점. 듣고 보니 정말 한 번쯤 경험해 봤으면 싶었다. 지금 타고 있는 이 배는 14만 톤급인데도 산더미같이 어마어마한데 20만 톤급이면 얼마나 대단할까. 상상만 해도 호기심이 절로 생겼다. 이 분들 역시 크루즈여행의 매력에 푹 빠져있었다. 크루즈여행이 어떤 면에서 그렇게 좋으냐고 물었더니, “크루즈는 하나의 최첨단 문명 도시를 압축해놓은 독립된 완벽한 생활공간입니다. 많이 걸어다닐 필요도 없고, 치안治安을 걱정할 필요도 없고 먹거리도 걱정할 필요가 없으니 우리가 좋아할 수밖에 없어요. 또 한 가지 매력은 여러 나라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뒤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이 분의 부인은 몸이 좀 불편해 보였다. 우리 부부가 시드니, 멜버른 등 호주 여러 곳을 여행했다고 하니 아주 반가워하면서 어디가 좋았느냐, 얼마나 있었느냐 등등 화기애애和氣靄靄한 분위기가 이어졌었다

Fourth, Australian couple. Early 60s. Smiling Couple. When listening to them, I found that they were also cruise lovers. They particularly stressed the Caribbean cruise experience. First of all, the cruise they used was a huge cruise of 200,000 tons. When I heard them this, I really wanted to experience it once. The boat we are now riding is 140,000 tons. Still, this ship is huge like a mountain. But how big 200,000 tons is... I couldn’t figure it out. Just curious about it. These people were also attracted by the charm of cruise travel. I asked him what the advantages of a cruise were. He said. "Cruz is a completely independent living space that has been compressed into one of the most advanced civilized cities. We don’t have to walk around a lot, nor have to worry about security and no worry about food. This is why we like it. Another attraction is that we can experience many countries at the same time." The fact that I learned later was that his wife looked a little bit unstable. I told them that our couple had traveled to several places in Australia, including Sydney and Melbourne. They were very pleased to hear it, asking us where we were, how long we stayed, and so on. So the atmosphere was even more cheerful. .

다섯째, 일본인 여성분들 세 사람. 60대 초반. 일본인 원형질原形質을 보는 듯했다. 몸에 밴 친절, 교양, 미소가 묻어났다. 집사람과 기념사진도 찍었다. 우리는 부부이며 크루즈 여행을 처음 한다고 했더니 이 분들은 거의 동시에 칭찬을 했다. “너무나 좋아 보입니다. 행복해 보입니다…자기들은 친구들이라며 일 년에 한 번씩 크루즈 여행을 하는데 올 해는 아시아권이란다. 내년엔 유럽 지중해地中海, 다음엔 북구北歐 발트해 그 다음엔 미국 등 이런 식으로 세계를 순환한단다. 듣고 보니 이분들이야말로 진짜 자기 인생을 멋지게 사는 분들이구나 싶었다. 역시 다 자기 하기 나름이다. 행동에 따라 즐거운 인생을 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음을 알 수 있다. 생사관生死觀이 분명한 일본인들의 삶의 모습은 어디에서나 쉽게 엿볼 수 있다. 과 나이를 초월해 스스로 자신의 삶을 즐기는 당당한 태도, 멋과 여유까지, 삶의 지혜가 엿보이는 분들이었다

Fifth, three Japanese women. Early 60s. Seemed to see the Japanese protoplasm. Kindness, cultivation, and smile. My wife took a commemorative photo with them. Told them that we were married couple. We were going on a cruise for the first time, and then they praised us almost at the same time. "You look so good. I think you are very happy couple..." They were friends, and they go on a cruise once a year, and this year was Asian. Next year, they will circulate the world like Europe Mediterranean, then the Baltic Sea in the North, and then the United States in the same way. When heard them, I thought they were really clever to make themselves enjoying their real life. I also thought that life may or may not be a amazing life according to its own values. The Japanese seemed to have a clear philosophy of self-affirmation about the matter of dying and living. It was those who showed the wisdom of life to the dignified attitude, the fashion and the relaxation that enjoyed the life of oneself beyond the gender and age..

Thanks from Johorbaru Malaysia.  

 2018크루즈 (6).jpg

 

 2018크루즈 (13).jpg

 

 2018크루즈 (27).jpg

: 0
: 0

[ 2018-07-10, 16:22 ] 조회수 : 44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