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지 않은가?
‘민주’악마 민주노총에 난도질당한 대한민국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억울하지 않은가?

〈홀로코스트 생존자가 神을 믿지 않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 편지… “친위대 대원들이 한 어머니로부터 아기를 탈취하여 축구공으로 사용하는 것을 하나님은 보고만 있었습니다. 아기가 갈가리 찢어져 살덩어리가 되었을 때 그들은 그 살덩어리를 개들에게 던져 주었습니다. 그들은 엄마에게 강제로 그것을 보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엄마가 입고 있는 블라우스를 찢어 내고 엄마로 하여금 군화에 묻은 피를 말끔히 닦아 내도록 하였습니다.
…a letter from a Holocaust survivor explaining why he had ceased to believe in God…. “God had allowed SS troops to snatch a baby from his mother and then use it as a football. When it was a torn lump of flesh they tossed it to their dogs. The mother was forced to watch. Then they ripped off her blouse and made her use it to clean the blood off their boots.”>(The Economist, Aug 26th, 2010)〉

인류문명의 精髓(정수)라고 자부하는 독일인들이 이런 악마보다 더 잔혹한 짓을 한 것이다. 인간의 深淵(심연)에 내재하는 살해의 본능이 문명의 껍질을 찢어버리고 湧出(용출)한 것이다. 문명의 통제력이 사라지면 인간은 스스로 악령이 되어 홀로코스트의 잔치를 즐기는 것이다. 이것은 인간이 사는 곳은 어디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 후진 아프리카에서도, 선진 서구에서도, 고대에서도, 현대에서도, 어느 나라에서도 일어나는 인류 보편적 현상이다. 한국도 예외는 아닌 것 같다.

2018년 11월22일 어느 자동차 부품공장의 사무실에 아우슈비츠 악마들이 다시 나타났다. 민노총 노조원들이었다. 그리고 친위대와 거의 같은 잔혹행위를 하고 있었다.

〱… 옆방 직원이 녹음했다는 파일에 따르면 민노총 노조원들은 구타당하고 있는 임원이 비명을 지르는데도 “모가지고 부러지고 뒈지는 거야” “아이, 죽여 그냥” 같은 협박을 퍼부으며 매질을 계속했다. 매질을 하다가 구호를 제창하거나 피를 흘린 채 쓰러진 임원에게 “이 XXXX 피나니까 아파?” 하며 욕설을 퍼붓고 노동가요를 불렀다. 조폭이 따로 없다. 일부 노조원은 경찰을 향해 “어딜 들어와, 짭새가”라고 고함을 질렀다. “(경찰이) 몸을 사리느라고 우리에게 함부로 못하고 있다”고 비아냥대기도 했다.〉 (조선일보, 2018년 12월1일字 사설)

민노총 조합원들은 옆에 있는 사장의 옷을 빼앗아서 핏자국을 닦고 물청소를 하였다. 사람을 죽을 정도까지 구타하면서, 피투성이 사람을 보면서, 노래까지 부르는 이자들은 악마들이다. 피를 즐기는 악마들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지금 친위대보다 더 사악한 악마들이 대한민국을 점거하고 난도질하고 있다. 이제 대한민국의 자유민들은 ‘민주’악마와 정면으로 맞서서 직접 싸워야할 때가 온 것 같다. 법이 허용하는 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민주’악마들을 완전히 물청소할 때까지 싸워야 할 때가 왔다. 주사파 악귀들의 씨를 말려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미 피투성이가 된 대한민국이 쓰러진다. 북한처럼 악령이 폭압하는 아우슈비츠 수용소 나라가 된다. 우리 자유민들의 피가 山河(산하)를 적시게 된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피를 흘려 건설한 70년 대한민국 문명이 완전히 파괴되어 역사에서 지워지게 된다. 억울하지 않은가?


[ 2018-12-07, 10: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부산386    2018-12-08 오전 8:30
민주노총 깡패들의 폭력은 노태우 정권까지 거슬러 간다.그 당시에도 파업에 동참하지 안고 작업에 복귀한 직원들을 상대로 무차별 폭행이 이루어졌지만, 경찰은 수수방관했고 그 이후 사법처리도 없었다. 처음부터 질을 잘 못 들여놓은 결과가 이젠 불치병이 된 것이다.
   白丁    2018-12-07 오후 10:24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 으로 청소할 수 있는 단계는 이미 넘어섰습니다. 법이 허용하는 수단을 넘어 법을 집행하는 권력에 피지배계급이 법이 허용하는 수단으로 대항해봐야 바위에 계란 던지기이고, 유일한 수단은 역시 법을 넘어서는 超憲法的 방법으로 一掃하는 길밖에 없습니다. 통수권자의 忠犬밖에 못되는 국방부 고위 공무원들 수준을 보면 허황된 희망같습니다만 그래도 亂世의 대한민국을 구해줄 超人의 출현을 Godot 를 기다리듯 기다립니다.
   정답과오답    2018-12-07 오전 10:21
억울한 사람은 몇 되지 않는다
민노총의 악귀들 편이 대부분이다
민족의 수준이 개 돼지화 된지 오래다
지구 최악의 잔인한 집단
지들이 선출한 대통령을 감옥에 처박고 신나는 민족
이들이 누군가 하면 바로 한국인이자
너들이 신봉하는 정의를 외치는 자들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