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에서 ‘내 삶을 망친 국가’로
국민 모두를 책임지겠다던 문재인 정권의 실험은, 결국 국민 누구 하나 책임지지 못하는 참상만을 남겼을 뿐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시장 청구서를 받으세요’
  
  우리나라 경제가 정말 최악입니다. 실업자 수가 9년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났습니다. 빈 일자리도 8년 만에 가장 크게 줄어, 취업 기회는 급감했습니다. 특히 저소득층과 청년층의 타격이 큽니다.
  
  비정규직이 문제다. 정규직화하라!
  최저임금이 낮으니 당장 대폭 올려라!
  
  대중의 열광을 위한, 대중의 동원에 의한, 좌파세력만의 포퓰리즘 정책, 결국 빈곤의 악순환과 부익부 빈익빈 현상만을 심화시켰습니다.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를 외치며 국민 모두를 책임지겠다던 문재인 정권의 실험은, 결국 국민 누구 하나 책임지지 못하는 ‘내 삶을 망친 국가’라는 참상만을 남겼을 뿐입니다.
  
  ‘한국경제, 역풍에 직면했다.’ IMF가 우리경제상황의 심각성을 확인하고 강하게 경고하였습니다.
  
  문재인 정권, ‘시장청구서’를 받으세요.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도록 만들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귀족노족의 기득권을 타파하십시오. 자유의 원칙, 시장의 원리를 더 이상 거부한다면 문재인 정권은 파산통지서를 받게 될 것입니다.
  
[ 2019-03-16, 01: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