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정사정 없는 북한 옥죄기
김정은 정권의 생명줄인 가솔린 부정 수출도 속속 검거.

강지원(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폭등했던 가솔린 가격의 안정, 그 이유는?
  국제 사회로부터 엄격한 경제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 수출뿐 아니라 가솔린 등 석유 제품의 수입도 엄격하게 제한되고 있다. 2017년 12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만장 일치로 채택된 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에 대한 석유 제품 수출을 50만 배럴 이하로 정했다. 2016년에 비해 90% 가까이 삭감된 것. 김정은 정권에겐 큰 타격이었다.
  
  북한 국내의 가솔린 가격은 바로 상승했다. 2018년 들어 한때 1리터당 한화 약 3168원을 초과했다. 하지만 반년 후 가솔린 가격은 서서히 떨어지기 시작했다. 올해 4월 후반에는 1리터당 한화 1056원 정도로 안정 추이를 보이고 있다. 중국이나 러시아에서 제한량을 넘는 휘발유가 반입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 쌀자루로 위장해 휘발유 밀수
  밀수도 활발했다. '환적'이라 불리는 해상 밀수 외, 중국에서 육로로 운반되고 있던 실태가 밝혀졌다. 가솔린 밀수에 대해 조사한 북한 내부의 취재협력자는 다음과 같이 보고했다.
  "북부 양강도에서는 가솔린이 들어간 비닐 용기를 쌀주머니로 포장하고 식량으로 위장해 수입했다. 가솔린이 중국에서 10톤 트럭으로 대량 실어 오는 것을 세관에서 몇 번이나 목격했다."
  
  이 협력자에 따르면 북한측에서 위장 수입하는 것은 개인이 아니라 양강도 무역국이 승인한 복수의 무역회사라고 한다.
  "그들은 현금 거래도 하지만, 한약재인 약초를 정규 수출하고 그 대가로 휘발유를 쌀로 위장해 들여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의 휘발유 밀수는 2019년 2월 말경 중단됐다고 한다. 중국이 단속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길림성에 사는 북중 무역 중개업자는 아시아프레스의 취재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쌀 포대로 포장해 세관을 속여 북한에 보내니 중국 측 국경경비대까지 속고 있었다. 하지만 상황이 변했다. 중국 당국이 수출품 검사를 엄격히 하게 되면서 3월 초에 가솔린 밀수업자 2명이 붙잡혔다. 3월 말에는 휘발유 5톤을 쌀로 위장해 북한에 보내려던 업자도 적발되고 구금이 잇따르고 있다"라고 한다. 또 4월 들어 휘발유와 경유를 전문으로 밀수하던 길림성의 여성 업자 3명이 체포되어 형무소에 수감됐다는 보고도 들어오고 있다. (강지원)
  
[ 2019-05-13, 18: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