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수금사원,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정은이 남한 내 수금·송금 전담 재단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입니다. 2004년 열린우리당 국회 통일외교위원 임종석이 종북단체 경문협을 만들어 이사장까지 맡아서 김정은 수금사원 노릇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독점적 수금권한을 북한으로부터 위임 받은 경문협이, KBS 등 지상파로부터 매년 수천만 원, 종합편성 채널은 수백만 원의 저작권료를 수금하여 김정은에게 7억 9000여만 원을 보냈습니다.
  
  수금한 저작권료를 북한에 보내지 못하고 법원에 공탁하는 이유는 대북제재 때문입니다. 2008년 7월 박왕자씨 금강산 피격 사망사건 이후, 10월부터 저작권료 송금을 금지하자 법원에 공탁한 돈이 16억 5000만 원입니다. 공탁금을 10년 동안 가져가지 않으면, 국고에 귀속되므로, '회수 후 재(再)공탁'이란 편법을 통해 북한이 돈을 가져갈 수 있도록 종북행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런 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고, 임종석의 전대협 동지로서, 함께 경문협을 만들어 상임이사와 문화협력위원장을 한 신동호는 지금도 대통령 연설비서관을 하며 김원봉을 찬양하는 대통령 연설을 쓰고 있습니다.
  
[ 2019-06-10, 10:3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