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동지를 속이고 시대를 속이려 하는가?
그 당시 함께 활동했던 사람들 모두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는데 어떻게 이런 새빨간 거짓말을 할 수 있는가?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조국 전 수석 위선이 너무 심하다. 조 내정자가 오늘 기자들에게 91년 당시 사노맹은 “경제민주화를 추구”했다고 말했다. 사노맹을 참여연대와 유사한 단체인 것처럼 이야기한 것이다. 그 당시 함께 활동했던 사람들 모두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는데 어떻게 이런 새빨간 거짓말을 할 수 있는가?
  
  조국은 사노맹, 즉 사회주의노동자동맹이라는 이름에 있는 사회주의가 마치 경제민주화였던 것처럼 거짓말을 한다. 당시 사노맹이 추구했던 '사회주의'는 우리 헌법 109조의 경제민주화가 아니다. 자본주의를 전제하고 이를 보완한 사회민주주의 또는 경제민주화가 아니다.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는 사회주의다. 사노맹이 경제민주화 추구했다고 말한다면 경제민주화 원조 김종인 선생을 모독하는 것이다.
  
  사노맹의 이상국가는 자본주의 서독이 아니라 사회주의 동독 내지 구소련이었다. 사노맹의 사회주의는 구소련이나 동독, 북한처럼 자본주의를 폐지한 일당독재하의 사회주의다. 그래서 사노맹은 자본주의를 타도하기 위한 계급투쟁과 무장봉기를 선동했다. 조국이 직접 속한 남한사회과학원도 사노맹 직속 조직이어서 사노맹과 똑같은 목표를 추구했다.
  
  나는 어제 언론에 난 조국 90년대 법원 판결문에 당시 활동을 '후회한다'고 했다길래 조국도 나처럼 80~90년대 반체제 활동을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반성하고 있는 줄 알았다. 그런데 오늘 보니 거짓말을 해가며 미화하고 있다.
  
  조국이 법무부장관 되지 말아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그가 30년 된 과거에 반체제 활동을 했기 때문이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결격 사유는 위선의 정도가 너무 심하다는 것이다.
  
  사노맹을 함께 했던 사람들, 사노맹 활동을 바로 옆에서 지켜본 그 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살아 그의 일거수 일투족을 주시하고 있다. 그런데 어떻게 대놓고 거짓말을 하면서 과거 동지를 속이고 시대를 속이려 하는가? 서울대 동문들이 조국을 가장 부끄러운 동문 1등으로 만들어 준것도 따지고 보면 그의 지나친 위선 때문이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
  
  
[ 2019-08-14, 21: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부산386    2019-08-15 오전 8:12
김영환, 백태웅, 하태경 처럼 과거 자신의 오류를 인정하고 확실하게 반성하는 사람도 있는 반면, 조국이나 은수미처럼 아직도 머리의 열이 가라앉지 않은 인간도 많고, 임종석처럼 적반하장의 지진아들도 설치고 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