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斷想) 虛言 되어버린 對日本 주요 약속
이러한 약속들은, 當代(이명박) 혹은 각각의 次期 정권 내지 오늘날의 文在寅 정권에 의해, 예외 없이 전부 깨져버린 상태다.

펀드빌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65년(朴正熙): "그 국민(법인 포함) 간의 청구권에 관한 문제가 1951년 9월 8일 샌프란시스코市에서 서명된 일본국과의 평화조약 제4조에 규정된 것을 포함하여, 완전히 그리고 최종적으로 해결된 것으로 한다."
  ¶1993년(金泳三): "위안부 문제로 日本에 보상을 요구하지 않겠다."
  ¶1998년(金大中): "앞으로 韓國정부는, 더이상 과거사 문제를 거론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2011년(李明博): "역대 韓國 대통령들은 임기후반 지지율 올리려 反日 이용했지만, 난 그렇게 하지 않겠다."
  ¶2015년(朴槿惠):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었음을 확인한다."
  
  이러한 對日本 약속들은, 當代(이명박) 혹은 각각의 次期 정권 내지 오늘날의 文在寅 정권에 의해, 예외 없이 전부 깨져버린 상태다. 때문에 오늘날 韓國은, 日本에게 있어 이미 <양치기 소년> 수준에 더도덜도 아닌 것이 되어버렸다. 상황이 이런데도, 요즘 많은 韓國人들은 日本을 향해 또 '사죄하라'며 외치고 있다. 한 마디로 日本을 바보 취급하는 것밖에 안된다.
  
  韓國人들이 요즘 몹시 화가 나 있다고? 그래서 불매운동에도 열심이고, 촛불 이벤트도 열심이라고? 그런데, 日本人들은 이런 韓國人들보다 10倍쯤은 더 화가 나 있을 것이다. 성격상 내색 안 하고 있을 뿐이다. 日本은 요즘, "더는 한국에 안 속는다"는 毒氣가 서린 분위기다.
  
  향후 日本은, 韓國의 태도 변화(국제법 준수)가 없는 限, 그 동안 韓國으로부터 받은 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韓國을 향해 집요한 보복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이미 日本 정부 및 日本 언론(방송 등)은, 韓國을 아예 무시하거나(투명인간 취급),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단계로 접어들었다. 배경을 모르면 이런 모습의 日本이 무례한 것으로 비쳐질 수 있지만, 그 동안의 내막을 알고나면, 이런 日本의 행동에도 이해가 갈 수밖에 없다. 결국 韓國이 자초한 일이다. '사필귀정'이자, 일종의 '인과응보'다.
  
  
[ 2019-08-18, 00: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19-08-18 오전 10:41
敎養人이 지켜야 할 기본이 약속을 지키는 것인데
우리는 일본하고의 약속을 헌신 버리듯 능사로 하니 후진국 나아가 더러운 한국인이라 욕 먹는 다.
이렇게 해서는 우리는 영원히 선진국은 못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