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은 누가 표창장 사진 전달했는지 밝혀야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박지원 의원이 표창장 전달자 밝혀야 검찰음해공작 몸통 드러난다”
  
  정치 9단 박지원 의원이 난감한 처지에 몰렸군요.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컬러 표창장이 검찰에서 유출된 게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입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오늘 이 컬러 표창장이 검찰은 물론 조국 후보자나 딸로부터 받은 게 아니라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이 말이 사실이라도 누군가가 정치공작 위해 박 의원에게 사진을 흘렸다는 게 됩니다. 박 의원 말처럼 조국 후보자나 딸에게 직접 전달받지 않았다고 하지만 간접적으로 받았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누가 이 표창장 사진 전달했는지 밝혀야 합니다. 박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표창장 사진 공개하며 "이게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 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자료출처가 검찰일 수도 있다는 암시 줬습니다. 또 조국 후보자는 이 컬러 표창장 사진을 밖으로 유출한 적 없다고 말해 검찰유출설을 부추겼습니다. 박 의원이 검찰 음해하는 정치공작에 이용된 것입니다.
  
  청와대와 민주당, 조국 측에선 지금 검찰이 자료유출하고 있다며 정당한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총공격 벌이고 있습니다. 여권 지지자들은 윤석열 총장 수사하라는 청와대 청원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박지원 의원이 진실 밝히지 않는다면 극심한 갈등과 혼란이 계속될 것입니다. 표창장 사진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진 않았을 겁니다. 조국 후보자나 딸에게 받지 않았다면 그 측근 누군가로부터는 받았을 겁니다. 박 의원은 의정활동을 이유로 사진 전달자 밝힐 수 없다고 밝혔지만 그럼 사건은 미궁에 빠지고 박 의원은 정치공작에 이용됐다는 불명예 쓰게 됩니다. 본인의 명예를 지키고 정치공작 몸통 밝히기 위해서라도 표창장 사진 전달자 공개하길 바랍니다.
[ 2019-09-08, 16: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조고각하    2019-09-09 오후 3:10
그넘이 어떤 넘인데 밝히란다고 밝히겠어요, 대가리가 9홉개 달린 능구렁이, 꼬리가 9개 달린 여우가 ....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