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아니라 문재인이 문제였다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 강행은 전두환의 4.13 호헌조치이자 국민에 대한 전쟁 선포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임명 강행은 전두환 4.13 호헌조치처럼 국민의 상식과 정의에 반하는 행위입니다. 국민에게 전쟁 선포한 것입니다. 지난 한 달 우리 국민은 조국 일가의 위선과 범죄의혹을 접하면서 고통을 겪었습니다. 부인은 검찰에 기소됐고 조국 본인의 수사 가능성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장관임명 강행은 검찰과 법무부를 내전 상황으로 내모는 행위입니다. 정부운영에 대혼란 가져옵니다.
  
  또 문 대통령 임명 강행은 국민의 상식 저버린 행위입니다. 과반이 넘는 국민이 조국은 절대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념과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상식의 차원에서 이런 사람이 법무부장관에 임명돼선 안 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들의 간절한 호소를 저버렸습니다. 조국이 아니라 문재인이 문제였던 것입니다.
  
  전두환이 국민의 상식 저버리고 4.13 호헌조치 강행했다가 국민적 저항에 받은 것처럼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입니다.
  
[ 2019-09-09, 17: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