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조국가족부로 이름 바꿔라
조국과 연관되면 NGO건 정부 부처건 하나같이 조국의 위선 따라가는지 기가 찰 노릇입니다.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여가부와 여성단체의 이중행태. 여성가족부가 아니라 조국가족부로 이름 바꿔라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참여했던 여성검사가 조국수호 위선좌파들로부터 무차별 인식공격 당하고 있습니다. 개인신상이 털리고 외모테러에 온갖 욕설과 조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검찰의 정당한 수사를 방해하는 부당한 겁박이자 한 여성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입니다.
  
  그런데 거론하기조차 역겨운 욕설과 여성비하에 대해 여가부와 여성단체는 쥐 죽은 듯 조용합니다. 그동안 여성 외모와 관련된 이슈만 터지면 재빨리 성명서 내고 시위 벌이는 여성단체와 각종 대책 쏟아내던 여가부가 어찌된 일인지 여성검사 외모 비하와 욕설에는 아무 움직임이 없습니다.
  
  여성단체와 여가부마저 조국 눈치보는 겁니다. 어떻게 조국과 연관되면 NGO건 정부부처건 하나같이 조국의 위선 따라가는지 기가 찰 노릇입니다. 이 검사도 여성입니다. 조국 눈치보느라 여성인권 유린만행에 계속 침묵할 거라면 여성가족부는 아예 이름을 조국가족부로 바꾸길 바랍니다.
[ 2019-10-08, 08:4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