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이 신뢰를 회복하려면

진중권(동양대 前 교수)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단 서울중앙지검은 조국표 검찰개혁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먼저 권력의 하명수사가 있습니다. 법리를 무시한 무리한 수사와 기소가 있습니다. 공영방송을 동원한 검언유착이 있습니다. 그리고 현직 검사장에게 폭행을 가하는 반인권적 수사가 있습니다. 이 모두 그들이 검찰을 개혁할 이유로 꼽았던 것입니다. 그 짓을 자신들이 골라서 모범적으로 하고 있지요.
  
  서울중앙지검이 신뢰를 회복하려면 '검언유착'이라는 정치적 프레임에서 벗어나, 오로지 사실과 증거에 따라 수사를 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검언유착'의 혐의가 실체가 없는 음모론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분명해진 이상, 수사의 방향을 '권언유착'으로 돌려야 합니다. 이미 '작전'이 존재했다는 것, 그 작전을 위해 누군가 두 개의 녹취록을 악의적으로 왜곡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으니까요.
  
  먼저 첫 번째 녹취록을 왜곡한 최강욱과 함께 '작전'을 짠 황희석, 그들의 수족이었던 지현진의 스마트폰을 압수할 필요가 있습니다.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라는 엄청난 사태를 초래한 사건입니다. 이 공작정치의 전말을 낱낱이 밝혀야 합니다. 아울러 두 번째 녹취록을 왜곡한 '제3의 인물'을 수사하는 데에 협조해야 합니다. 거기에는 서울중앙지검의 고위급 간부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으니까요.
  
  마지막으로 현직 검사장을 폭행한 데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를 하고, 앞으로 '인권수사'의 원칙을 철저히 지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검찰이 사기꾼한테 조롱이나 당하고, 자해공갈단도 아니고 발뺌하겠다고 병원 입원자 쇼나 연출하고. 오늘 출근, 휠체어 타고 하셨나요?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이게 뭡니까?
[ 2020-07-31, 03:4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opine    2020-07-31 오후 5:10
형법이나 형사소송법은 한 글자도 모를, 수사에 대해서는 탐정소설이나 영화 드라마 본 것 외에는 전무할 이런 사람도 서울중앙지검보다는 나으니, 도대체 그놈의 서울중앙지검은 어떤 조직인가.
   뱀대가리    2020-07-31 오후 4:07
박지원의 붕대 감고 죽는 시늉하면서 법정에 들어섰던 기억 , 지워지지 않는다. 그 사람
또 다시 표변해서 대한민국 국가정보원장 자리를 꾀차고 손자 녀석까지 데리고
파안대소하는것 보고 失笑를 금할수 없구나
   arock    2020-07-31 오후 3:34
天滅재인 地滅미애!
   물흐르듯    2020-07-31 오전 8:34
앞으로도 집권 세력의 잘못을 많이 지적해 주세요.
파이팅!!!!
   白丁    2020-07-31 오전 6:55
이성윤부터 짤라야지, 그럴 가능성은 전무하지만...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