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휴가연장 청원, 주민등록초본 발급 청와대 민원실에 신청한 꼴
일개 사병의 휴가연장을 중대·대대도 아니고 육본도 아닌 국방부에?

曺義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반적으로 모든 군 조직은 지휘계통을 밟아야 한다.
  휴가연장이든 친족상을 당해 휴가청원을 하든 순서는 정해져 있다.
  소속부대의 직속 상관에게 먼저 보고·문의하게 되어 있다.
  근무시간이 지나 직접 연락이 어려우면 소속부대 당직 근무자에게 연락한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서 모 일병의 경우 이런 순서로 휴가연장 청원이 된 건지?
  일개 사병의 휴가연장 청원을 중대나 대대도 아니고 심지어 육군본부도 아닌 ‘국방부 민원실’에다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지휘계통을 밟아서 청원을 했는데 연장이 곤란하다는 답을 받았을 경우나,
  아예 절차를 정상적으로 거치면 연장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최상급 기관을 통해 압력을 넣고 해결하려는 것으로 봐야 한다.
  
  추 장관 부부가 휴가연장을 하려면 어디로 연락해야 하는지 아들에게 물어봤을 텐데 그자가 “그건 국방부 민원실에다 해야 합니다”라고 할 수가 없다.
  직속 상관이 누구였는지 당연히 소속부대에 해야 한다고 했을 것이다.
  
  주민등록초본 떼는 걸 청와대 민원실에 전화로 신청한 꼴이다.
  
  평일 일과시간에는 당직병이나 당직사관이 없다.
  모든 근무자가 정위치에서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직병과 통화했다는건 평일 근무시간이 지난 시간이거나 휴일이나 공휴일뿐이다.
  
  
  조의환(曺義煥)
  전 (사)한국시각정보디자인협회 수석부회장
  同협회 한글꼴특별위원회 위원장
  전 조선일보 편집위원
[ 2020-09-11, 10: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산해    2020-09-11 오후 8:26
부모님들이어 이제 군대간 자식이 몸이 아파 병가신청은 이제 국방부로 민원 신청하면 됩디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