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계에 따로 살고 있는 분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추미애 장관은 특권 의식에 완전히 쩔어 있는 천상계 사람!>
  
  추 장관 국회 답변을 들으면서 귀를 의심했습니다. 이 분 내면은 특권의식으로 완전히 쩔어 있습니다. 자기 아들은 당연히 통역병으로 뽑혀야 하는데 제비뽑기 하는 바람에 불이익을 당했다는 겁니다.
  이건 전형적인 특권층의 의식 세계입니다. 자기는 보통사람들과 다른 우월인자라는 의식입니다. 아들이 뽑히면 당연한 것이고 뽑히지 않으면 불이익을 받았다는 의식이죠. 이런 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병가를 받는 것도 보통 사람들과 다른 특혜를 받아도 전혀 특혜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입니다. 보통사람들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하지만 자기 아들은 전화 한 통으로 해도 특혜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그저 당연한 권리라고 보는 것이죠.
  이처럼 특권을 특권이 아니라 당연한 권리라고 생각하는 의식에 쩔어 있으니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부대 단장이나 당직사병을 허위사실 유포하는 범죄자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친문 지지자 여러분들, 추 장관의 아들 불이익 답변 꼭 보시기 바랍니다. 추 장관은 여러분들과 같은 지상계에 살고 있지 않습니다. 천상계에 따로 살고 있는 분입니다. 추 장관은 여러분들은 같은 급의 국민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한등급 아래 세계에 사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추 장관의 의식 세계 직접 확인하시고도 추미애 지키기 계속 하고 싶으신지 잘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s://www.chosun.com/politics/2020/09/14/JAOPDBAIQRGNVPGUQVSDAJZVKA/?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 2020-09-14, 20:5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