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또 왜 이러시나?
바람둥이 여편네가 죽은 할애비보다 반갑냐?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조선닷컴에 이런 기사가 있다 “다이애나의 수줍은 이 미소 39년 만에 다시 우리에게 왔다.” 우리에게 와서 좋냐? 바람둥이 여편네가 죽은 할애비보다 반갑냐?
  
  저 여자는 영국 왕세자빈이면서도 인류를 위해 공헌한 바도 없다. 성실하게 살아서 노인을 흐뭇하게 하지도 않았고 아름답게 살아서 젊은이에게 교훈이 되지도 않았다. 도리어 분의(分義:자기 분수에 맞는 도리)를 잊고 허영된 생활을 즐겼다. 만족할 줄을 모름만을 보여주었던 것이다.
  
  전두환 정권은 어쩐 일인지 듣도보도 못하던 다이애나의 결혼식을 중계방송했다. 길가던 우리도 TV 판매 가게의 쇼윈도를 통해 구경했다. 그녀는 평민이었다. 영국 왕실이 평민과 결혼한 것은 그녀가 처음이라고 했다. 그로써 그녀는 한 손엔 영국 왕세자빈 감투를 또 한 손엔 스타 뺨치는 인기를 거머쥐었다. 그 분위기에 휩쓸려 궁벽하고 구석진 곳에 사는 우리도 들떠서 그녀의 결혼식을 보았다. 그녀에게는 하늘이 내린 복이었다. 그 행운을 아끼고 가꾸며 길이 보존할 일이다. 그러나 그녀는 참람하여 자신의 출신과 처지를 망각하고 맨날 왕자에게 대들고 다투었다. 끝내는 대놓고 바람을 피웠다. 보란 듯이 바람을 피우고 귀가하다가 터널 벽을 들이받고 교통사고로 죽었다. 역시 평민은 평민이었던 것이다. 그가 죽은 지 이미 40년이 되었다. 조선일보가 느닷없이 그녀의 사진 한 장을 놓고 즐거워하고 있다 이유가 뭔가?
  
  가수나 배우가 불륜을 저지르면 언론과 무대는 그에게 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숱한 세월이 흐르고 본인이 사과를 한 연후에 어쩌다가 무대를 내주기는 했다. 그랬지만 이전의 인기를 되찾지는 못했다. 무대를 내주지 않은 것은 바르게 살라는 무언의 가르침이요 인기 회복을 못한 것은 하늘의 벌이리라. 다이애나는 세계가 보는 데서 부부 싸움을 한 것에 대해 사과를 한 적도 없고 불륜을 범한 것에 대해 고개를 숙인 적도 없다. 조선일보는 뭐가 그렇게나 반가우냐?
[ 2020-11-19, 21: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자유의메아리    2020-11-22 오전 10:56
뭘그리 신경쓰십니까 영국이 세계일류 도덕국가도 아닌데 왜신경쓰시죠 신문에난 까십정도로 알면됩니다 1967년부터 줄곳 조선일보를 보고잇읍니다 이사등으로 한동안씩 못본일은 잇어도 다른 신문은 직장에서가끔 보았어도 구독은않했어요 1895젼생이신 선친께서도 1930년대후반무렵부터 일제때 폐간때 그리고 1847년월남전후 한1년간못봤고 6,25동란중 부산 피난민수용소에서 살던6년간 봇보셨고 76세(1970년)로돌아가실때까지 조선일보만보시다 소천하셧읍니다 무학산 회원님 조선일보 너무나무라지마세요 아마 다이아나가 미인이라서 사진한장 오렸을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송천    2020-11-21 오후 4:36
너무나 어이가 없어서 회원가입하고 댓글을 남깁니다. 다이애나의 부친은 스펜서 백작입니다. 부모 결혼식에 엘리자베스 여왕이 참석했다고 합니다. 인류를 위해 공헌한 게 없다고요? 자선사업과 사회활동을 열심히 했습니다. 특히 대인지뢰 제거운동에 열심였습니다. 사망직후 1997년 대인지뢰금지 국제운동본부가 노벨평화상을 받았습니다. 평민출신에 불과한 여자가 참람하게도 출신과 처지를 망각했다고요? 바람을 피우고 귀가하다가 교통사고로 죽었어요? 이혼한 여자가 남자 만나는게 바람을 피우는 건가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