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팡질팡 급조된 주택정책을 보고
코로나가 극복되고 2~3년 후 서울을 찾는 관광객들이 다시 늘어나면 또다시 특별법을 도입해서 사라진 호텔을 늘릴 텐가?

오세훈(前 서울시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제 그 끝이 어딜지 궁금해지기까지 하는
  이 정부의 스물네 번째 부동산 정책이 나왔다.
  집주인도 세입자도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임대차 3법 때문에
  주택시장 전체가 혼돈 속인 와중에,
  그 졸속법을 지키겠다고 또다시 급조된 정책을 들고나온
  이 정부의 고집이 결국 도심호텔을 개조해서
  공공전세로 공급하겠다는 황당한 아이디어에 이르렀다.
  
  도심의 호텔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용적률 완화 등
  유인책을 마련한 특별법(관광숙박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법)까지
  도입해서 지난 5년간 기를 쓰고 모아놓은
  용처가 분명한 관광산업 자산임을 알고 있는지 묻고 싶다.
  코로나가 극복되고 2~3년 후 서울을 찾는 관광객들이
  다시 늘어나면 또다시 특별법을 도입해서 사라진 호텔을 늘릴텐가?
  
  또한 중위소득 기준까지 완화하면서 공급하겠다는
  평생주택은 어떠한가?
  본인이 2007년 도입하여 3만 호 이상 공급했으나
  박원순 시장에 이르러 흐지부지되고 있는
  20년 장기전세주택(시프트)은, 당시 왜 중산층에게까지
  혜택을 주느냐고 민주당에서 격렬하게 반대했던 정책이다.
  이렇게 거의 동일한 정책을 방해해 놓고
  이제와서 중산층에게도 나눠주겠다고 선물처럼 발표하는
  후안무치함이 통탄스럽다.
  
  불과 몇년 후를 내다보지 못하는
  단견의 민주당과 문 정부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
  더구나 경실련도 지적하고 있는 것처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동안
  고작 3천호도 공급하지 못했던 것을
  이제와서 단기간에 11만 호나 늘리겠다는 급조된 정책을 보며
  참으로 안쓰럽다.
  
[ 2020-11-19, 22: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