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在寅 대통령에게 권유합니다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노시면 될 겁니다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退任 후가 걱정일지 모른다. 過去의 예로 보나, 현 執權層의 前過로 보나, 後任者에 의해, 혹은 後任 執權勢力에 의해 積弊 淸算의 對象이 될 可能性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그동안 자신을 보호해줄 後任者를 잘 고르기 위해 애쓴 것처럼 보인다. 하나, 여러 가지 이유로 몇 몇 사람들이 强退당했거나, 남은 사람도 썩 信望이 있는 것같지는 않다.
  그렇다면 방법이 없는 것일까? 있다. 남은 임기 1년 반 동안 盡人事待天命하는 것이다. 글자 그대로라면 “사람이 자신이 할 일을 다 하고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는 뜻이지만, 달리 解釋할 수도 있다. “人事를 잘 하고 運命을 기다린다.”
  첫째, 지금부터 아무 것도 하지 말고 놀아라. 再執權을 노리거나, 廣域 地自體長을 執權黨에서 차지하려고 위험한 일을 벌이면 안된다. 後果가 두렵다.
  둘째, 黨籍을 즉각 버리고, 中立內閣을 꾸려라. 國務總理로 양심적이고 유능한 인물을 모시되, 그 분에게 마음에 맞는 閣僚와 일하도록 裁量權을 주라. 候補로 崔在亨 감사원장 같은 분 어떤가.
  셋째, 尹錫悅은 그냥 좀 놔두라. 본인이 판단하여 소신껏 일하게 하면 된다. 쓸 데 없는, 엉뚱한 짓은 하지 않을 것으로 믿어주라.
[ 2020-11-21, 17: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무학산    2020-11-22 오후 5:31
아주 좋은 말씀입니다만
이렇게 훌륭한 제안을 받아들일만한 안목이 있거나 배포가 있었다면
애당초 나라를 이리 만들지도 않았을 겁니다
할 말이 아닌지 모르지만
그래도 노무현은 자살이라도 했습니다
저 자는 그러지도 못할 인간으로 보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